지우/지호

오늘의 지우.

알람이 울리자 혼자 눈을 뜬다. 나한테 먼저 나가서 옷을 입겠다면서 나간다. 스타킹을 신으면서 구멍이 뚫려서 추운 스타킹이지만 이게 제일 이쁘다면서 방실방실 웃는다. 옷을 입으면서 아빠 일 너무 많이 하지 마라는 잔소리도 잊지 않는다.

입었던 잠옷은 예쁘게 개서 놔둔다. 자리에 앉아 아침을 먹으면서도 아빠한테 참 할 말이 많다. 아침을 먹고 머리를 빗고 도시락에 과자 좀 넣어달라는 부탁도 한다. 양치질을 하고 무거운 가방을 메고 나간다.

학교까지 데려다 주지 말라고 해서 교차로만 건너서 헤어지는데 끝까지 아빠 걱정을 한다. 빨리 일 끝내고 보기로 약속하고 하이파이브를 한 뒤 달려서 학교로 갔다. 오늘은 가방이 더 무거워서 힘들다고 한다. 어제 씽씽이를 오래 타서인지..

 

오늘의 호야.

자고 있는 호야를 들어다 식탁에 앉혔다. 나한테 떨어지기 싫어 징징거리다 컴퓨터로 뭔가 보여준다고 하니 자리에 앉았다. 지우를 데려다 주고 호야와 함께 유치원으로 향한다. 지하철도 타고 좀 걸어야 하는 거리지만 호야는 불평없이 잘 따라온다. 지하철 시간이 급해서 뛰자고 하면 그게 그렇게 신난지 활짝 웃으면서 뛴다. 손은 꼭 제대로 잡아야 마음이 놓인다.

걸을 땐 궁금한게 많다. 왜?왜?왜? 평소 성격 답지 않게 그래도 잘 따라오고 힘들다는 소리도 하지 않는다. 유치원에 다가오면 아는 친구, 아는 사람이 누가 있나 궁금해 한다. 그리고 유치원에 들어가면 빨리 놀고 싶은 마음 반, 부끄러운 마음 반으로 늘 조금 망설이지만, 곧 아빠는 보지도 않고 놀러 들어가 버린다.

두 발 자전거를 못타니 씽씽이도 힘들게 타다가 어제 잠시 알려주니 이제 두 발을 씽씽이에 올리고도 중심을 잘 잡는다. 힘이 들지 않으니 더 신나서 한참을 타다가 집에 갈 땐 지쳐서 나보고 밀어달라고 한다. 아직 조그만게 역시 아기는 아기다..

도전, 도전, 도전

푸르메 놀이터에 보기에도 위험한 이런 놀이터가 있다.

매번 저기에 매달려서 위험하다, 매달리지 마라고 해도 막무가네..
앞집 언니 오빠들 하는거 본 뒤로 계속 무모한 도전을 했다.
오늘도 놀이터에 가자고 고집을 부리더니 결국 저기를 다 건너고야 말았다.
그것도 세 번이나 왔다갔다…
처음에 건넜을 땐 나도 놀라서 지우랑 소리를 지르며 방방 뛰고 껴안고 난리를 쳤는데, 본인도 놀란듯 몇번을 더 해보더라..
어렸을 때 서예학원을 다닌 적이 있었는데 가로획, 세로획 연습을 하고 나면 가장 먼저 쓰는 글자가 永 자였는데..같이 시작한 형은 진작에 넘어가서 책을 따라쓰고 있고 나만 매번 선생님한테 퇴짜를 받았었다. 하루는 형 먼저 가라고 그러고 밤9시까지 저 글자를 썼는데 오기로라도 통과해야겠다는 마음이 있었다. 결국 아빠랑 형이 걱정되어 학원에 오고도 한참을 기다려서 통과 허락을 받고서 집에 온 적이 있다.
잘 하지는 못하지만 오기는 있었던거 같은데, 지우는 잘하면서 저런 집중력이 있다.
두 발 자전거를 탈 때에도, 줄넘기를 할 때에도, 레고를 만들 때에도 본인이 만족하고 성취할 때까지 쉬지않고 도전한다.
호야는 덕분에 쉽게 많은걸 배우지만, 지우는 수많은 시행착오를 경험하면서도 어쩜 저렇게 열정적일 수 있는지 대단하다..
위험해보이는 지우는 하나도 다치지 않았고..뜬금없이 호야가 미끄럼틀에서 바닥으로 추락해서 완전 기겁했었지만 오늘 온 가족이 밤도 따고 즐겁게 시간을 보낸것 같아서 뭔가 보람이 느껴진다.

해안도로

탕슉 사서 집에오늘길에 지우가 이 도로는 무슨 도로냐고 묻는다.
응? 그냥 도로지~ 했더니 이 도로가 해안도로야? 그런다.
폴리에서 봤다고한다.

우리 애들은 뽀로로랑 폴리가 다 키우는구나..

늘 아쉬운 지우..

호야한테 엄마아빠를 빼앗긴것도 슬픈데..

호야의 고약한 성질에 매번 혼나지 않을 것도 같이 혼난다.

혼나면 기분이 안좋아져서 운다고 더 혼난다..

정작 지우를 혼나게 한 호야는 별 생각이 없다.

엄마도 아빠가 피곤할 때는 지우가 달라붙으면 귀찮아 한다.

말을 알아듣고 또래에 비해 잘 하니 더 많은걸 바란다.

이런 아쉬움이 몇번이고 쌓여서 속상해 울때도 있다.

그래도 아빠가 아프면 토닥거려주고 ‘내일이면 괜찮아 질꺼야’ 라고 자기가 아팠을 때 아빠한테 들을 말을 속삭여준다.

아빠가 저녁에 피곤해서 낑낑거리면 ‘오늘 힘들었지?’ 하면서 그 작은 손으로 어깨를 주무른다.

엄마도 아빠도 지우처럼 아쉽다. 

오늘 하루도 더 잘해줄 수 있었는데..

내일은 지우한테 더 잘해줘야지..매일 다짐한다.

지우는 엄마아빠의 첫사랑이다. 엄마 아빠의 첫 아이이자 유일한 딸이니까..

사랑하는 내 딸 지우..사랑해 지우야!

아빠가 더더더더더더더 사랑해 줄게!

지우 말말말

* 할머니 자꾸 테레비젼 보면 눈 나빠져서 안경..(할머니는 이미 안경을 쓰고 있음)…

안경위에 또 안경 쓴다!

* 나 어제 애당벌레 봤다!(애벌레 + 무당벌레)

* 아빠 해물동산 노래 불러줘!(애국가, 동해물과 백두산…)

* (응가 하고 휴지로 닦아보고)응가 했는데 응가 색이 안나오네?

일상

""
""
밥먹는 시간..
지우가 많이 먹고 건강했으면 좋겠다.
그런데 잘 먹지 않는다고 자꾸 화내는건 너무 미안하다..
지우한테 소중한것이 무엇인지 항상 생각하자.

우비 우산

""
""
유치원에서 쓸 우산과 우비
공주님 케릭터를 원했는데 엄마아빠가 키티로 사줬다.
엄마가 맘에드냐고 물어보니 엄마아빠생각해서 맘에 든다고 웃어주는 착한지우..

이쁜이

""
태풍온날 아빠와 극장에..
사람이 한명도 없어서 둘이서만 영화를 봤다.
새벽부터 일어나 영화보러가자고 함..
""
옆집 언니오빠보고 가지고 싶었던 줄넘기.
아직은 전혀 못함..
""
""
듀플로로 놀이터를 만들었다.
""
저녁산책에 발견한 청개구리 찾는 중..
무섭지만 만지고싶어했다.
엄마아빠랑 산책하는걸 너무 좋아하는 지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