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지호

오늘의 지우.

알람이 울리자 혼자 눈을 뜬다. 나한테 먼저 나가서 옷을 입겠다면서 나간다. 스타킹을 신으면서 구멍이 뚫려서 추운 스타킹이지만 이게 제일 이쁘다면서 방실방실 웃는다. 옷을 입으면서 아빠 일 너무 많이 하지 마라는 잔소리도 잊지 않는다.

입었던 잠옷은 예쁘게 개서 놔둔다. 자리에 앉아 아침을 먹으면서도 아빠한테 참 할 말이 많다. 아침을 먹고 머리를 빗고 도시락에 과자 좀 넣어달라는 부탁도 한다. 양치질을 하고 무거운 가방을 메고 나간다.

학교까지 데려다 주지 말라고 해서 교차로만 건너서 헤어지는데 끝까지 아빠 걱정을 한다. 빨리 일 끝내고 보기로 약속하고 하이파이브를 한 뒤 달려서 학교로 갔다. 오늘은 가방이 더 무거워서 힘들다고 한다. 어제 씽씽이를 오래 타서인지..

 

오늘의 호야.

자고 있는 호야를 들어다 식탁에 앉혔다. 나한테 떨어지기 싫어 징징거리다 컴퓨터로 뭔가 보여준다고 하니 자리에 앉았다. 지우를 데려다 주고 호야와 함께 유치원으로 향한다. 지하철도 타고 좀 걸어야 하는 거리지만 호야는 불평없이 잘 따라온다. 지하철 시간이 급해서 뛰자고 하면 그게 그렇게 신난지 활짝 웃으면서 뛴다. 손은 꼭 제대로 잡아야 마음이 놓인다.

걸을 땐 궁금한게 많다. 왜?왜?왜? 평소 성격 답지 않게 그래도 잘 따라오고 힘들다는 소리도 하지 않는다. 유치원에 다가오면 아는 친구, 아는 사람이 누가 있나 궁금해 한다. 그리고 유치원에 들어가면 빨리 놀고 싶은 마음 반, 부끄러운 마음 반으로 늘 조금 망설이지만, 곧 아빠는 보지도 않고 놀러 들어가 버린다.

두 발 자전거를 못타니 씽씽이도 힘들게 타다가 어제 잠시 알려주니 이제 두 발을 씽씽이에 올리고도 중심을 잘 잡는다. 힘이 들지 않으니 더 신나서 한참을 타다가 집에 갈 땐 지쳐서 나보고 밀어달라고 한다. 아직 조그만게 역시 아기는 아기다..

똘똘이 호야

""
태풍오는 날 바람구경
""
나가고 싶어서 신발장에서 고무신 가져왔어요.
""
누나 줄넘기가 너무 부러워서 한참을 싸우다 줄 길이 조정하고 남은걸 줬더니 조금 가지고 놀다가 누나 옆에서 어술렁…
지우 하는건 다 하려고 한다.
""
계단 오르기..

호야 장난

""
눈은 똘망똘망
제법 문장으로 말을한다

엄마가 누나 유치원데려다 주러 가면
같이~~

아빠 술?
먹어
아이 뜨거
아 차거
아 싫어
인나(누나)
업어
안어
응가
이거
땅콩
버쮸(버스)
할삐 붕붕(할아버지 차타고 가셨다)
앉어 누워
빨리
쥬쯔(쥬스)

고마워
주세요

호야 카메라 포즈

""
""
한참을 에어컨 리모컨을 들고 쇼를 하더니 카메라 앞에서 포즈를 취한다.
V해보라고 하니 머리뒤로 손을 올린다.

지호

""
종일 졸린데 잠을 못자서 꾸벅꾸벅하다가..
지금 잤다 저녁에 일어나면 큰일이라 억지로 깨웠다.
아무리해도 안일어나서 얼음을 먹였더니 신나서 일어난 상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