忘年会


12월 2일 조금 이르지만 회사 망년회가 있었다.
한국과 다른 문화를 느낄 수 있었던 좋은 기회였다.
그렇게 시끄럽게 수백명이 노는데…바로 옆에 일반 손님도
받아서 영업을 하던 식당…다들 이해해주는게 신기했다.

작년엔 스타타워에서 했었는데..
한국은 올해는 롯데월드에서 송년회를 한다고 한다.
하긴 머릿수가 워낙 많으니..

일본도 올해 사람이 많이 늘어 장소를 빌리는데 고생했다고
한다. 일본도 벌써 300-400명 정도 된다.


정환이의 공연. 멋졌다! 짝짝


쟈글링–; 쇼. 하루타 상.
한번 같이 일한적 있지만 그다지 이야기는 많이 해보지 않았다.


식당에서 제공한 기예를 관람하는 직원들. 왜 저리 진지하냐..
가운대는 사장님.


바로 이것 때문이었다–;


100엔 가위바위보 대회.
모두 100엔으로 시작해서 지면 상대방에게 그 돈을 준다..
최후에 남든 두명은–;;;
재밌는 놀이였다.


산타로 변장한 사장님–;;
오늘의 하이라이트 빙고 추첨을 위해! ㅋㅋ

빙고 추첨중! 나도 상품을 하나 탔다!
아직 받지는 못했지만…

Bubba Gump

도쿄돔 시티에 있는 새우 요리집.

포레스트 검프에 나왔다는데..

각종 기념품도 같이 판다.

홍기형..

영화에 빠져있는 정환

가게 입구

가게 입구2

이렇게 두면 그냥.

이렇게 하면 점원이 온다-_-

탁구채 메뉴

귀여운 디자인의 설탕

새우!

새우!

새우!!!
배터지게 새우를 먹었다.

가게 바깥의 기념촬영장소.

한국 우리집

2002년 말부터 가족 4명이 머리를 맞대고 지은 우리집.
전남 담양에 있다.

어느것 하나 맘에 안드는게 없는 우리집.
뒤로는 대나무 밭이 앞으로는 논이 펼쳐져있다.

시간이 갈수록 엄마아빠의 손길이 더해져서 정말’우리집’이 되어가는것 같다.

[#M_ 자랑질 더보기.. | 닫기.. |

내 차를 팔고 새로 뽑은 엄마차. 몰아보니 가볍고 스포티한게 욕심났다. 크크

우리집은 총 2층으로 1층에 거실,부엌,방하나. 2층에 서재(다락방도 서재) 방하나.
그리고 1,2층에 화장실이 하나씩 있다. 화장실에 보일러 들어오는게 넘 좋다.

엄마랑 산책나가는 순간 집 바로 앞에 있는 논에서 꿩이 도망친다–;

엄마가 심은 해바라기. 엄마아빠는 조그만 마당 가꾸는 재미에 푹 빠지셨다.

엄마의 자전거.
시골로 이사오고 엄마가 제~일 부자가 되었다.

집앞 길. 길가에 이름모를 아름다운 풀꽃들이 너무 많다.

조금 떨어져서 본 우리집. 화려하지도 않고 소박하게 잘 지은것 같다.

옆옆집에서 기르는 개. 너무 귀여워서 찍었다.

멀리서 지나가면 사납게 짖지만 막상 다가가면 낑낑거리며 보챈다.

낑~낑~

동네 입구에 있는 폐교.
절산 분교인데 2003년 이사올때만 해도 학교의 모습을 갖추고 있었는데..
2년만에 운동장에 무수히 자란 풀들..

저기서 농구도 했었는데.
이젠 다 썩어버렸다.

운동장에 나무들.

등나무.
등나무가 땅으로 기어다니고 있다.

서유기에 나오는 파초선의 바로 그 파초.
무지하게 크다.
가꾸는 사람도 없는데 잘 자란다.

학교를 나와 개천이 있는 곳으로 가던 중 고인 물에서 찍은 사진.

엄마아빠 전용 산책로.
예전에 집에 있을때 이 부근에서 엄마랑 엄청나게 큰 유성을 봤다.
초록색으로 불타는 유성..

개천?
매일 백로인지..암튼 목길고 하얀 새가 거닐고 있다.

포착

언제나 이런 분위기다.

_M#]

飲み会

회사 사람들과 회식이 있었다.

원래는 이마다상,이노우에상이랑 간단히 먹을려고 했는데..
주변 사람들 안부르는게 뭐해서(한국의 정서–)
서버팀도 다른팀도 다 불렀는데 서버팀만 참석.

JP팀과 이마다상,시바타상,카우치상,바바상 이렇게 간단히
회식을 했다.(가격은 간단하지 않았다.)

[#M_ 자세한 이야기.. | 닫기.. |
이동중..

오늘의 목적지는 에비스 역 앞의 닭요리 전문점.
가게 이름은 까먹었다. 병아리가 그려져 있는 귀여운 가게..

카우치상. 성기노출로 물의를 일으킨 그룹이 있다고 말해주었다.

귀염둥이 정환

팀장님과 카우치상

이마다상. 가게에 들어와서 즐거운 마음으로 음식을 기다리고 있다.
음식 가격은 1인당 3000엔정도였나?

시바타상. 들어온지 얼마 안되었고 술도 잘 못마시지만 항상 같이 다닌다.

이마다상. 지금으로선 제일 친한 일본사람중 한명(몇명없음)

시바타상.
저래보이지만 맥주 한잔이 주량.

정환이도 술을 잘 마시지 못했지만 많이 늘었다고 한다.

–;

바바상.
서버팀 팀장이다. 역시 친한 사람^^; 여기 온 사람들은 다들 친하다.
이날 헤어스타일을 귀엽게 하고와서 ㅋㅋ

자장명이란다.

돌아가는길.
지하철이 끊기기 전에 가야한다.

역시 친하다.

JP팀.

팀장님.

집에 오는길에 유실장님을 전철에서 만났다.

_M#]

시부야 : 澁谷 – かいもの


일본식당

나는 720엔짜리 닭고기와 여름 야채 어쩌고를 먹었는데.
아직도 난 일본 음식이 짜다..

오늘은 그냥 할일도 없이 집에 빈둥거리다가 나와 같이
빈둥거리던 우리팀 사람들과 저녁도 먹을겸 시부야로 향했다.

여기서 저녁을 먹고 도큐핸즈에 가서 내 운동용 기구!를
골랐다.

아령이 생각보다 비싸 나이키 발목 모래주머니를 샀다.
여차하면 아령으로 쓸라고 ㅋㅋ

다음 옷을사러 출발~


마침 세일중이었다.
홍기형만 제대로 쇼핑하고 나는 반바지만 하나 샀다.
사진에는 아무것도 사지않은 징징.


이건 그냥 옷가게 옆의 식당이던가..간판이 이뻐서..

바로 집으로 돌아왔다.
어제의 지진을 이야기 하며…

역시 시부야엔 인간이 너무 많다.
やっぱり渋谷には人がたくさんいる!

토고시공원 : 戸語越公園


귀차니즘을 극복하고 토고시 공원으로 향했다.
걸어서 15분 정도?

막상 가보니 아담~하고 좋았다.
모기가 좀 있어서 짜증났지만..

우리나라랑 다 똑같은데..오직 이 공원…공원이 차이가 난다.
그 외에 사람들도 차이가 있겠지만..
오늘 의외의 구경을 했다.

‘식장’이라는 안내표시가 있어 공원 안으로 들어가 보니
무슨 행사가 있나보다. 먹거리와 공연을 하고 있었다.

전통의 문화를 주변에서 쉽게 접할수 있는것..부러웠다.
전통이 많이 사라져 버린 우리 나라가 조금 아쉽다.

[#M_ more.. | less.. |

_M#]

아시아나 비행기 엔진고장..

7월 19일 오전 10시.

인천에서 정은이의 배웅을 받고 출국심사 후 10시 나리타행 아시아나 비행기에 올랐다.(OZ102)
출발할 때가 되니 기장의 안내방송이 들려왔다.

수리 문제로 30분 정도 출발이 지연되겠다는 내용이었다.
어떤 문제길래 30분 동안 점검을 한다는 건지.. 이런 여객기들은 언제나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정비하고 하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30분에 지나고 별다른 일 없이 활주로에 진입했다.
이륙하기 위해 속도를 올리고 이륙한다…싶었는데..뭔가 덜컹 걸리는 소리와 진동이 느껴진다.

아..활주로가 평평하지 않나…하는 생각을 할 때 비행기가 이륙했는데…
분명 이륙을 했는데 쿵 쿵 소리와 진동이 멈추질 않았다.

뒷바퀴만 아직 땅에 붙어있나..?
날개 쪽을 봤더니 날개가 심하게 흔들린다. 그것도 주기적인 쿵!쿵! 소리에 맞춰서.
진동도 함께 느껴지는데 꼭 비행기가 어디서 대포를 맞으면 그렇게 흔들릴 거 같다.

날개 쪽을 유심히 관찰한 결과 봐서는 안될 것을 보고 말았다.
바로 엔진이 흔들리는 것이었다.

이런 제길.. 비행기는 이미 하늘에 있고 엔진에서는 약 1.5초 간격으로 쿵! 쿵! 소리와 함께
심하게 떨린다. 아니..휘청휘청 한다고 해야 할까?
이 소리와 진동을 느끼고도 왜 기장은 이륙을 감행하는 거지? 이륙 활주로의 길이가 다시 기수를 내리기에는 너무 역부족인가.. 아니면 4개의 엔진 중 하나는 끄고 일본까지 갈 생각인가…연기인지 구름인지 모를 것들이 날개로 지나간다. 죽겠다는 생각에 뒤에 앉은 승무원을 쳐다봤더니 무전기로 뭔가 심각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고도도 높았다 낮았다 하고 … 죽겠다 싶었다.
그러던 어느 순간 .. 쿵!쿵! 소리가 더 이상 들리지 않게 되었다.
헉..이게 정상적인 모습인가? 뭔가 분명 문제가 있는 거 같은데..
승무원들의 표정에서 더 이상 불안함을 찾을 수 없다.

음..내가 오버한건가..

약 20분 후 기장은 항공기 수리를 위해 다시 인천공항에 착륙하겠다는 방송을 한다.
역시…이건 큰 문제다. 더 무서웠던건 기장의 안내방송이 어리버리했다는거다. 그만큼 비상이란 말인가??

뒤에 이어지는 일본어 방송에는 엔진에 문제가 있다는 말이 들렸다. 제길..왜 한국말로는 이따가 알려드리겠습니다 라는 애매한 방송을 하냔말이다..

구름을 헤치고 다시 인천공항으로 향하게 되었다…제발 무사히 착륙만 해라…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엔진에 문제가 확실한데..문제가 있음 폭발하는건 아닌지..비행기는 날개쪽에 가장 많은 연료가 있다고 들었는데 하필 날개옆자리에 앉아서 제일 먼저 죽게 되는건 아닌지..폭발하면 파편에 맞아죽을지 열기에 녹아죽을지 ..운좋게 튕겨져 나가 살아남으면 인천앞바다에 떨어질 때 어떤 포즈로 떨어져야 살아남을 확률이 높을지..안전밸트는 어느 시점에 풀어야 할지..화염이 덮칠 때 손으로 얼굴을 감싸면 손의 피부가 녹아 얼굴에 붙어버리진 않을지..

이런 생각과 함께 식은땀을 줄줄흘리고 있을 때 내 시야에 인천공항이 들어왔다.

아…착륙을 하는구나..제발 아무일 없어야 할텐데…
어..근데 뭔가 이상하다 ..며칠전 귀국할때는 이렇게 멀리 날지 않았는데…
벌써 활주로가 보이는데 왜 더 안내려가지….????

공항위를 비행하다 갑자기 비행기가 기수를 들어 다시 고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무슨 청룡열차 타는 기분이었다..아..착륙에 실패해서 다시 돌아오는건가? 흑흑..

으악! 문제는 바로 이때였다.
한동안 조용하던 쿵!쿵! 소리가 또 들리기 시작한것이다. 고도를 높이려고 출력을 높이니 바로 들려오는 소리.. 진동도 더 쎄다.. 이제 사람들은 불안해 하기 시작한다..

쿵!

비행기가 흔들린다.. 뒷자리에 앉은 아저씨는 즐기는듯한 함성을 내뱉는다..비명인지..

쿵!

주기적으로 흔들린다..
앞자리에 앉은 여학생들의 얼굴에 걱정이 비춘다..이거 뭐야??? 이런 얼굴이다..

쿵!
미치겠다..제발..제발 이 소리좀 그만 났으면 좋겠다..

쿵쿵…왼쪽 날개쪽에서도 진동이 느껴진다..
헉…..상태는 더 악화되고 있었다..
눈을 감아버렸다..쿵!…쿵!…

속으로 얼마나 빌었을까…다시 소리는 그쳤다..
비행기 상태를 공항 사람들에게 육안으로 확인시켜주기위해 초 저공비행을 한번 했다는 방송이 나왔다..이거 뻥이다…뭔가 문제가 있다…제길 내 목숨이 저자식의 손에 달려있다니 너무 무기력했다..암것도 못해보고 죽나….

다시 수원까지 내려가 비행기를 돌려 두번째 착륙을 시도했다..
이제 비행기 안에 떠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다들 같은 생각일 것이다.

무사히 착륙만 하게 해주세요..

유난히 착륙한다는 방송과 안전밸트를 매달라는 방송을 자주 한다. 보통 착륙전에 한번만 하던데…혹시 아까 착륙을 못한게 바퀴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비행이 타기전 사진을 찍는데 정비사가 앞바퀴 덮개를 손으로 밀어서 닫아주는 모습을 얼핏 보았기 때문이다..

아…엔진고장에 랜딩기어까지..역시 죽으려면 악운이 이렇게 와야 하는구나..
비상착륙을 하다가 날개쪽에 충격이 가서 폭발하면 어쩌냐…

고도는 점점 낮아져 간다..
1000피트 170마일..인천공항이 시야에 들어온다..불안하게 흔들리며 고도가 낮아진다..
500..400..300..제발….

드디어 착륙했다..무사히….

아시아나 측에서는 아무런 이유도 설명해주지 않았다.
1시 30분에 다시 출발한다는 말만…

비행기에서 빠져나가면서 물어보니 점검을 해봐야 안단다..
대합실로 빠져나와 비행기를 보니 겉은 멀쩡하다..

많은 사람들이 앞바퀴쪽에 몰려있다..사고는 사고였나 보다..

밥먹으라고 아시아나에서 만원짜리 쿠폰을 줬다..
이번 해프닝 보상의 전부였다.


항의하는 아저씨도 몇몇 보였다..
나도 여러 스캐쥴에서 손해를 보았지만..
살아난것만도 너무나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흑흑

항의하는 사람이 별로 없었던 이유는 아마도 나처럼 다들 죽다 살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다…사실 난 고맙기까지 했다..

운명이란 정말 있는걸까? 내가 한줌 재로 공중분해되었다면……….
아무튼 나는 죽다 살아난 경험을 해봤다…
다시는 이런 경험 하고 싶지 않다..

신오오쿠보 : 新大久保驛


6월 24일 신오오쿠보에서 오오토모 상과 한국음식을 먹으러 가기로 했다.

오오토모상이 여러 친구들을 부르고(친구?) 일단
오오토모상,용관형,중훈형,사노상, 나까지 다섯명이서
신오오쿠보로 향했다.

맛있는 한국요리집을 오오토모상이 알고있는줄 알았으나
서로 반대로생각, 그냥 삼겹살집에 가기로 했다.

일본에서도 삽겹살은 비싸기로 유명!

[#M_ more.. | less.. |


비싼 삼겹살이 나오고 일단 건배!

아마 두줄인가..네줄에 1인분이다.
1인분에 약 1200엔.
참이슬은 1500엔정도.

한국에선 서민의 고기…

2차로는 미스테리어스 바..그냥 바인데 인테리어가 참으로–;

조명도 미스테리하다.

한참을 이야기..
형들한테 많은 좋은 이야기를 들었다. 감사합니다.

이건 신주쿠까지 걸어가는길.

약국.
그냥 막 찍었다..의미없음

신주쿠 역 안.

신 오오쿠보 사진보다 신주쿠 사진이 더 많네..

나중에 이토상,우베상 등 많은 사람들이 왔었다.
다들 NHN JAPAN에서 윗자리에 있는 사람들인데
여러가지 이야기를 할 수 있어서 좋았다.

플래시를 조금 어필도 하고..여러 농담도 하고.
말도 안통하는데 재밌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ㅋ

다음에 또 한잔하기로 하고 헤어졌으나…
이 멤버들이 아마도 일본에서는 유명한 멤버들일듯 하다.
(오오토모,이토 ㅋㅋ)

이야기를 많이 해서 좋았고 그만큼 남는것도 많았던 자리였다.

_M#]

신주쿠:新宿 – 바가본드


방랑자?

VAGABOND..배가본드라는 만화책도 있는데..

맥주 한잔하러 온 배가 본드.
1층은 아저씨 분위기. 2층은 재즈바.
우리는 2층으로 올라갔다.

역시 맥주는 맛있었다..비쌌지만.

[#M_ more.. | less.. |

우리자리 앞의 장식물.

우리자리 앞의 전등–;

바의 내부 구경

안주. 치리에비.

술.

술2.

피아노 연주해주는 할머니?

막판이다..

우린 계단 옆에 앉았다.

장식물..

많은 이야기를 했다.

이곳에 와서..많은 고민과 생각..
또 새로운 생각의 경험.
앞으로의 일.

사람은 생각할때, 고민할때만 성장할수 있다고 생각했다.

_M#]

今は戸語越銀座に住んでいます。


주소는
東京都 品川区 平塚 2-11-11 Mプラッツ 102

에비스 보다 많이 깔끔하고 동네가 사람사는곳 같다.
약간 시골틱한 분위기가 좋다.

[#M_ more.. | less.. |


토고시 긴자 역.
작은 전철역이다.

동네.
동네라고 하는게 정말 어울리는데? ^^

맨션 복도?
복도라고 하기엔 뚤려있지만.. 대나무가 이쁘다.
자주 보진 않지만..

방안 풍경

손희 컴휴러

정기권과 열쇠

침대쪽에서 바라본 부엌.
분리형이라 맘에 든다.

부엌에서.

분리형 화장실.
비데로 착각하게 만드는 무엇인가가 있다.

분리 세탁실?

왼쪽에는 샤워/목욕실이다.

세탁실에 건조기능/빨래를 말린다.

물 데우는 보일러.

서비스 쓰레빠.
에비스에선 중고를 줘서 참 찝찝했었다.

밥솥
대부분의 가전/용품이 갖추어져 있기때문에 몸만 오면된다.

아직 토고시 공원도 안가봤고 동네도 많이 못둘러봤다.
쭉 뻗은 마을 거리 가운대로 전차가 지나는 풍경이 아주 맘에 든다.

빨리 바리바리 돌아다녀 봐야지..

_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