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일

오늘의 상황.
호암미술관에 가려했으나 날씨와 애들 컨디션이 좋지않아 포기했다.

공작새 보러가자는 말에 지우도 호야도 신나했으나 호야가 열이나고, 낮잠 후 일어난 시간이 6시라 포기.. 지우가 많이 속상해 했다.

지우는 엊그제 넘어져 흔들리는 앞니가 계속 흔들리고 있다.
호야는 지우한테 옮은건지 어제 밤부터 머리가 아프다 그러고 열이난다. 해열제 먹임.
정은이는 눈 다래끼가 나서 오전에 약을 사다줬는데 별 효과가 없어 저녁에 앞집에서 약을 빌렸다.

시우는 다행스럽게도 아픈곳은 없는것 같다. 이제 잡아주면 제법 서있고 기어다니다 혼자 앉는것도 잘 한다(오늘 깨달은듯).

저녁은 메밀국수를 해서 먹었다. 지우는 밖에서 먹는걸 좋아한다. 요즘 늦은 모기가 기승이라 다시 집으로..애들이 장난치느라 밥을 먹지 않아 치워버렸다.

지우도, 호야도 컨디션이 안좋은지 말도 안듣고 종일 짜증에 울음이다.

나는 ERP 마지막 수정과 형이랑 하는 일 마지막 수정을 끝냈다.
그리고 외부회사와 계약을 위해 만드는 프로토 타입의 핵심기능도 완료했다.
버그도 없고 속도도 빠른데 워낙 복잡해서 나중에 수정할 일이 있으면 골치아플것 같다.

1 Response

  1. 아직도 우리 아이가 “셋” 이라는게 신기하기만 하네…
    저놈들 다 커서 우리만해지면 지금을 너무나 그리워 할텐데…
    하루하루 좀 더 즐기자!!! 알았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