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스캠프가 가지는 의미

올해 7월까지 전세계약기간이었는데 집의 하자로 일찍 계약을 마무리할 수 있는 기회가 있었고, 마침 추운 겨울인지라 따뜻한 나라에서 독일가는 준비를 하기로 하고 급하게 정해서 나온 말레이시아.

어제는 쿠알라룸푸르의 상징인 KLCC 페트로나스 쌍둥이 타워에 다녀왔다.
그러니까, 관광을 하고 온 셈인데, 숙소에 돌아오자 많은 생각이 떠올랐다.

이전에 일본에서 1년여간 회사를 다녔을때도 그랬지만, 여행으로 어딘가를 갈 때와, 실제로 살아보기 위해 갈 때는 느낌이 아주 다르다. 이 곳 말레이시아도 단지 여행으로만 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우리가 느끼는 감정은 아주 복잡하다.

여행이라면 일상에서 벗어나는 해방감을 느끼기도하고, 모든 스케쥴이나 생활 리듬이 기존과는 다르게 변하지만, 생활이라면 생존을 위한 고민을 멈출수가 없다.

이곳에 와서 제일 먼저 한 일이 마트에 간 것이다. 마트에 가서 아이들 해 먹일 식사 재료를 사고, 그 비용을 파악하고, 숙소 근처의 식당과 편의시설 등을 숙지했다.

여행이라면 그냥 맛집 찾아다니고 쉬고 있었을텐데, 지금은 다르다..

만약 지금이 봄이나 여름이었다면 아마도 독일에 관광비자나 구직 비자로 바로 들어갔었을텐데, 그랬다면 내가 지금 겪고 있는 이러한 시행착오나 어지러운 생각들로 초기 적응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을것 같다. 특히 가족들과 함께이기 때문에 가장이 겪는 시행착오는 가족의 입장에서 고통이 될 수 밖에 없다.

임시 숙소의 위치, 숙소의 규모, 적응때까지 필요한 물건, 마음가짐, 비용 등.. KL 에 와서 5일밖에 지나지 않았지만 이러한 부분은 한국에서 예상할 수 없었던 부분이었다.

이제 독일에 간다면 이러한 부분은 미리 준비해서 갈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또 이곳에 와서 느끼게된 좋은점 하나는 결국 저질러버렸다는 것이다. 한국에 있었다면 아이들 일로, 회사 업무로, 집안일로, 기타 여러가지 일로 독일로 가겠다는 계획의 우선순위가 미뤄졌을텐데..이렇게 되어버린 이상 독일로 가기 위해 해야할 일들이 최우선 순위가 될 수 밖에 없다. 언제까지 떠돌며 살 수는 없으니까..

미루고 미루던 프로젝트 마무리부터 이력서 작성, 언어공부까지..이제는 우선순위를 낮춰 미룰 이유가 없어진것이다. 지금 하려고 보니 이것 만으로도 어마어마한 일인데 한국에 있으면서 언어공부도 하고 취직준비, 혹은 사업준비를 하고, 또 남편으로서, 아빠로서의 역할도 하려고 했었다니..

이번주와 다음주는 조금 집중해서 진행하던 프로젝트를 마무리하는 것을 목표로 잡았다.

한달이 넘게 손을 놓고 있었더니 다시 집중하기가 매우 어렵고 초기에 세웠던 설계가 맘에 들지 않는 부분도 많아졌는데 일단 마무리를 할 생각이다.

9 Responses

  1. 사노이님 마음이 충분할 만큼 읽어집니다.
    세아이들과 함께 놀아주고 싶은 순수한 아빠의 마음도 그렇고,
    삶의 무게추 가운데 어느것이 가장 의미있고 가치가 있는것인지 하는 것도.

    내가 사노이님을 위해서 할 수 있는거라고는
    “진심 사오이님과 그 가족들의 행복한 시간들”을 바라는 것뿐입니다.

    어디서든 항상 건강하고, 잘 머물고 있기를 기원할께요.
    지지합니다.

    • 감사합니다. 그냥 저 스스로 다짐하고자 블로그에 올린글로 소중한 인연들을 만들게 된 것도 너무 좋네요. 저희 가족은 꼭 독일이어야 한다는 생각도 버리고 마음 가는 곳으로 정착해 보기로 했습니다. 당장의 목표는 독일이지만요.. 꼭 뵙게 될 날을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2. 사노이 님 말씀에 동감 한표드립니다.

    마음가는 곳으로 정착이란 표현이 맘에 드네요.
    그곳이 어디든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하니까 그보다 소중한 시간들이
    있을지요.

    저희 가족도 조만간 빨간색 버튼을 누를 예정입니다.
    물론 버튼을 누르고 나면 이후가 복잡해 지겠지만, 그건
    그때의 일 아니겠는지요. ^^

    오늘 하루도 지지하겠습니다.

  3. 일본에서 근무 경험이 있으시군요! 저는 출장만 1년에 길면 2달 정도로 매년 다녀옵니다. 전공이 IT인데 회사에서는 좀 애매하게 포지션이 잡혀있네요 ㅎㅎ
    좋은 글 감사합니다. 항상 응원드립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4. 응원하고 있습니다
    3월에 독일로 들어가는데, 걱정이 많네요.
    저는 Job을 잡고 들어가는 것이지만, 말 못할 걱정이 많아서요.
    나중에 연락이 된다면 독일에서 뵙도록 하겠습니다.

    • 비자가 해결되셨다면 나머지는 뭐가 걱정이겠습니까~~ 저는 비자가 제일 걱정이네요. 가족과 함께 갈 예정이라 더욱 그렇습니다. 여튼 제가 잘 해야 독일에서 뵐 수 있겠네요! 화이팅입니다!

  5. 우왕 과감하게 추진! 블로그 즐겨찾기 해놓을게요. 독일 이민 소식 자주 올려주세요~! 저도 글 읽어보면서 힘도 얻고 정보와 도움 받고 싶어요 ㅎㅎ 잘 정착하시길 바랍니다!

  6. 일단.. 반갑습니다~
    저도 유럽취업을 목표로 하고 있는 IT(정보보안) 근무자 입니다 ^^
    과감한 추진력에 저도모르게 마음속으로 응원을 하게 되네요..
    저도 3년 이내에 꼭 그곳에서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

  7. 저희에게 힘이 될만한 글들 기대하겠습니다.
    힘들때 힘들디고 글올려주시고 기쁜일이 있을때도 함께 했으면 좋겠네요
    저도 세아이의 엄마로서 힘내고 싶네요
    독일로의 이민 꼭 이뤄지시길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