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전화 인터뷰

첫 번째 전화인터뷰의 결과는 낙방.

그리고 맨 처음 이력서를 넣고 포지션이 맞지 않아 반려된 곳(영국에 본사가 있는 독일 지사)의 본사에 내 포지션에 해당하는 자리가 나와서 이력서를 넣어봤다. 베를린에 넣었는데 떨어졌었다는 말과 함께…

어쩐 일인지 바로 전화인터뷰를 하자는 연락이 왔고 그것이 바로 오늘..

부모님도 놀러오셨는데 마음에 부담만 생기고 영 의욕이 안생긴다. 이러다 인터뷰가 끝나면 또 후회 하려나..

이력서를 받자마자 희망연봉을 먼저 협상하던 함부르크의 회사에서도 내일 테스트를 보자는 연락이 왔다. 뭐..내가 생각하기에도 연봉-기술-인간의 순서대로 채용하는것이 합리적으로 보인다. 심지어 연봉은 계약직전에 다시 협상할수도 있으니… 하지만 채용을 희망하는 입장에서는 약간 마음이..아무튼 내일 원격으로 기술시험을 봐야 한다.

그리고 평소 괜찮게 생각했던 회사..하지만 핀란드에 있고 내 포지션은 뽑지도 않는 곳에도 이력서를 넣었다. 그것도 아주 뻔뻔스럽게..나 잘하니까 뽑아라 내 포지션은 아니지만 나 똑똑하니까 배워서 잘할게..이렇게..–;

작년부터 느낀거지만 세상의 기회는 나에게 저절로 오지 않는다. 직접 움직이고 행동하면 수 많은 기회들이 나에게 다가온다. 이번 영국 본사 인터뷰도 그렇고..가만히 있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을텐데 이력서 넣는데 돈드는것도 아니고 약간의 마음의 상처만 감수하면 뭐..

지인 소개로 대기중인 두 곳은 아직도 아무 연락이 없고 3월에 맨 처음 이력서를 넣었던 곳도 뭔 말이 없다. 그리고 뒤셀도르프에 있는 다국적 게임회사에(있는줄도 몰랐는데 아주 괜찮은!)도 이력서를 넣었고 지금 리뷰 상태이다(여긴 지원 사이트에서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구직활동을 하며 느낀건..내가 잡 마켓에서 오랜시간 떨어져 있었기 때문에 포트폴리오라던가 준비가 많이 미흡했다는 것이다. 그리고 내 사업체를 운영하며 돈을 벌기 위해 닥치는 대로 일을 했기 때문에 커리어가 많이 지저분하다는것(ㅠㅠ 장점으로 승화시킬수도 있지만 너무 구차하다). 그리고 대부분 독립적으로 일했기 때문에 팀단위 개발에 대한 최근 지식을 습득하지 못한점. 개발 10년차가 넘어 득도한 부분들을 말로 표현하기 어려운 점 등이 아쉽다.

무엇보다 구직이라는 상황 자체가 굉장히 스트래스를 주고 자존감을 좀먹는 상태인것 같다.

이번 전화인터뷰에는 지난번 인터뷰 경험으로 영어에 좀 자신을 가져볼까 했는데 영국 본사라니..본토 네이티브와 이야기 해야 한다는 점에서 영어 부담감은 더하다..ㅠㅠ 더구나 영국발음.

그래도 이번엔 그들이 원하는 답을 하도록 노력해야겠다. 물론 거짓말은 안되겠지만 위에 적어놓은 어쩔 수 없는 단점, 그리고 금방 극복가능한 부분에 대해 어필할 필요는 없으니까..

이력서를 넣은 회사들은 대부분 업계에서 제일 잘나가는 회사들인데 높은 비율로 인터뷰 요청이 오는걸 보면 서류상으로도 내가 쓸만한가보구나 싶으면서도..나도 그들과 같은 프로덕트를 얼마든지 만들수 있다는 아쉬움이 생긴다.

아이들을 위해서 우리를 위해서라지만 벌려놓은 사업에 작은 성과라도 더 이루고 싶은 욕심이다.

어찌되었건 이러한 활동의 결과로 오히려 내 마음을 많이 정리할 수 있었다. 그것으로도 큰 소득이다. 공부하기 싫어하는 학생이 일용직 노가다 체험과 새벽시장 풍경을 보고 열심히 공부해야겠다고 다짐하는 모습이랄까.. 나라는 인간은 하여튼 똥인지 된장인지 먹어봐야 안다..

5 Responses

  1. Wow! 그래도 개발을 하셔서 인터뷰 자리는 많으신것 같아요.
    티스토리에서부터 쭉 관심있게 지켜 보고있습니다. 저도 여건이 된다면 나가야 할텐데..
    전 Project Manager 를 하고 있어서 직접 Development 하는것 보다 더욱 자리가 부족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혹시 기회가 된다면 질러보고 싶지만 Project Manager는 자리가 많이 없겠죠?

    건강관리 잘 하시고 좋은 결과 있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 여기저기 이력서 넣고 헤드헌터와도 이야기 해 본 결과 정리해볼만한 소식이 있습니다. 단기적으로 좋은 소식이겠지만 장기적으로는 잘 모르겠네요. 조만간 정리해서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PM 의 역할이 회사마다 조금씩 다른데 이곳은 producer 정도 자리가 아닐까 싶어요. 자리는 아주 없지는 않아보입니다. 업무상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더 중요할것 같이 생각이 드는데 회사마다 조금씩 다를 수 있을것 같아요. 독일 회사의 구인 공고를 실제로 살펴보시고 요구조건들을 확인해 보시는건 어떨까요? 개인적인 생각으로 기회는 만들어갈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2. 늘 노력하시고 도전하시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습니다.
    저희 남편이 게임회사 PM으로 경력10년차인데, 저는 블루카드로 독일나가보자고 권유해보는데
    남편은 아직 두려운건지…대답을 안하네요 ㅠㅠ

    취업 인터뷰 보시는데 영어로 하시나요? 아님 독어인지요? 어학 실력이 최소 어느 정도 되야지 될까요?
    저희 남편은 영어를 잘 못해서요…
    희망의 끈을 놓아야하는건지 고민이 많이 되네요.

    나중에, 이런 모든 과정들을 묶어서 게임하는 사람들을 위해 책을 내셔도 될듯해요 ^^ 힘내세요~

    • IT 쪽이면 거의 영어입니다. 회사 구성의 반 이상이 외국인인 경우도 있구요, 영어는 의사소통이 가능한(?) 정도는 되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개발쪽이면 개발이야기가 통해야 하고..한국에서 일반적으로 생활하면서 영어를 잘하기는 어려운것 같아요. 더구나 한국에서 구직을 하신다면 이력서가 마음에 드는 경우 거의 전화인터뷰를 먼저 보기 때문에 영어를 잘 할 수 있다면 스스로를 어필하기가 더 좋을것 같아요. 게임PM으로 세계적으로 유명한 프로젝트 관련 경력이 있다면 영어가 조금 부족해도 물론 어필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저는 한국에서 저 잘난줄 알고 살다가(–;) 여기 나와보니 대체 난 뭔가…하는 생각이 들더라구요. 여기 사람들 눈에 제가 어떤 가치를 가진 사람으로 보일지..이런 질문에 대답하실 수 있다면 취업은 어려운 일만은 아닌것 같아요. 요즘 면접보고 이런저런 일 처리하느라 글을 못올렸는데 그간의 일들을 정리해서 올려보도록 할게요. 들려주셔서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