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야 입학

호야가 Grundschule 에 들어갔다. 11월 생이라 내년에 보낼까 생각도 했지만 유치원에서는 너무 심심해 해서 그냥 올해 보내기로 했다. 정식으로 이번 주 부터 다니고 있는데 아직 초기라 잘 적응하기만을 바랄 뿐이다.

2년 전, 지우를 학교에 보낼때는 정말 우리도 아무것도 모르고 지우도 아무것도 모른 상태로 학교에 밀어넣다시피 했었는데 지우가 너무 적응을 잘 해주어서 지금 지우는 큰 걱정없이 학교를 다니고 있다. 말 그대로 독일어 한마디도 못하는 아이가 학교에 들어가서 어떤 생각으로 그 시간들을 보내왔었을지..

호야는 유치원을 계속 다녀서 독일어를 조금 하기는 하지만 지우만큼 잘 하지는 못한다. 그나마 이번에 학교가기 전에 할머니 할아버지랑 계속 연습을 해서 훨씬 좋아진게 보인다.

그러고 보면 아이들은 부모가 관심을 가진 만큼 성장하는 것 같다. 물론 학교에서 배우는 것들도 많지만 특정한 분야에 부모가 관심을 가져주면 아이들도 그 만큼 더 노력하는것 같다.

사실 호야는 학교에 잘 적응할 것이라는 것을 알고 있다. 잘 적응한다기 보다 어딜 가도 비슷하기 때문에 적응 못할 이유가 없다. 우리가 부모로서 호야가 힘든점은, 호야가 굉장히 예민한 성격이라는 것이다. 원하는 것도 명확해서 자기가 싫은것은 절대 하지 않는다. 거꾸로 하고 싶은게 있다면 그것만 잡고 늘어진다. 뭔가를 가르쳐 줄려고 하는데 관심이 없으면 이미 듣고 있지 않는게 느껴지지만 본인이 궁금한것들은 끝없이 질문한다.

이러한 특징을 머리로는 이해하지만 아직 우리가 여유가 없어서인지 제대로 답해주지 못하고 있다. 호야한테는 중요한 시간일텐데..

지우한테 통했던 방법들이 호야한테는 하나도 통하지 않는다. 물론 시우도 마찬가지이다. 아이가 셋이지만 공유되는것들이 별로 없다는 것은 한정된 시간을 가진 우리에게는 너무 큰 도전이다. 누구 하나 소흘히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우리가 자꾸만 호야한테 부족했다는 생각을 하는 이유도 단지 호야가 표현을 해서 그럴 뿐 지우나 시우한테도 충분히 만족시켜주지 못하고 있는것 같다.

이러한 갈등 속에서 우리도 아이들도 성장하겠지만 조금은 이런 성장통이 버거울 때가 있다. 언제나 나는 스스로 자랑스러운 아빠가 될 수 있을런지..

2 Responses

  1. 정말 글 잘읽고 있습니다. 이런 글 적어주셔서 참 감사합니다.
    저희 가족도 현재 독일이민 준비하고 있습니다. 글 읽으면서 아…정말 쉽지않겠구나
    절실히 느끼며 더 준비를 잘 해야겠다는 결심을 하네요.
    내년2월에 독일에가서 현지상황을 알아보고 오려합니다. 가족다함께 나갑니다.
    또 글남기러 올께요. 건강히 잘 지내세요.

    • 한국에 있었어도 쉽지 않았을것 같습니다. 독일이라 더 힘든것도 있고 덜 힘든것도 있을것 같습니다. 준비 잘 하시고 건강하세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