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방문

14년 1월 한국을 떠난 이후 처음으로 한국에 다녀왔다.

2주가 조금 넘는 기간이라 굉장히 짧게 느껴졌다. 유럽여행을 1-2주간 하는 사람들이 너무 대단하게 생각되었다. 시간이 넉넉하지 않았으므로 만날 사람도 최소한으로 하고 양가 부모님들 뵙고 아이들 챙기는 것에 집중했다. 부모님이 매년 독일로 오셔서 함께 시간을 보냈던 반면에 처가 어르신들은 그렇게 못해서 가능한 처가에 오래 머물려고 노력했고 실제로 결혼 이후 이렇게 오랜 시간을 처가에서 보낸것은 처음이었다.

당연히 서로 불편하고 힘들었지만 짧은 시간동안 이런저런 이야기들도 많이 하고 그 결과로 조금은 더 서로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뿐만 아니라 정은이가 자라온 환경을 직접 경험 하면서 정은이에 대해서도 더욱 잘 이해할 수 있게 되었다.

개인적으로 그냥 정은이를 따라가서 도와주고 어르신들 뵙는다는 생각으로 아무런 기대 없이 갔기 때문에 큰 설레임도, 무언가 하려는 의지도 많지 않았지만 어쩔 수 없이 독일과 비교하게 되는 부분들이 있었다.

좁은 인도나 사람을 배려하지 않는 여러 가지는 금새 적응 하여 큰 불편함은 없었지만 많은 사람들이 굉장히 공격적이고 그러한 자세로 마주친다는 부분은 조금 힘들었다. 내가 이 나라에 오래 살았고 또 나도 그들 중 하나인것은 부정할 수 없지만, 처음 느꼈던 여러가지 불편한 부분들에 금새 적응해 버리는 나 자신에 대해 조금 실망할 수 밖에 없었다.

더 좋은 대우를 받을 수 있고, 더 나은 삶을 살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나 자신의 가치를 깍아내려 이 불합리한 상황들에 맞춰버리게 되는 것이다. 결국 이러한 합리화가 내 인생 전반에 걸쳐 진행되었고 그 만큼 낮은 질의 삶과 형편없는 자존감을 가지게 된 것은 아닐까 생각이 들고, 비단 나 뿐만이 아닌 한국 사회 전반적인 구성원들의 자존감이 얼마나 낮고, 따라서 내가 2주간 느꼈던, 지금 당장이라도 폭발할것 같았던 사람들의 마음이나 공격적인 자세가 조금은 이해가 되기도 하였다.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자신의 이익을 위해 법과 질서를 지키지 않는지 또 그 반대급부로 법과 질서를 지키는 사람이 손해를 보고 뒤로 밀리게 되는 불합리는 감수해야 하는지.. 최순실처럼 큰 권력형 비리에는 거품을 무는 사람들이 어째서 일상에서 매일 접하는 불합리와 위법 상황에는 신경을 쓰지 않는지 모르겠다.

합정동 공항버스 정류장을 내렸을 때 느꼈던 감정은 너무 위험하다였다. 중앙차로에 정차한 버스가 우릴 내려준 곳은 차가 무섭게 달리는 8차선 도로 한복판이었고 이 좁고 긴 버스 정류장에는 자신이 탈 곳을 찾아 것는 사람, 버스를 기다리는 사람, 횡단보도로 나가려는 사람들로 아수라장이었고 아이들이나 노약자가 밀려 도로로 넘어져 다치거나 죽어도 하나 이상하지 않을것 같은, 마치 공포를 체험하기 위한 놀이시설과 같은 장소였다. 물론 휠체어가 지나다는것은 불가능 하고 아이들과 케리어를 끌고 그 인파를 지나는 우리들은 마치 내가 죄인인 마냥 사람들의 불편한 시선을 감내해야 했다.

합정역 로타리를 건너는 3개의 신호등 중 하나가 빨리 바뀌고 도로폭이 좁다는 이유로 너도 나도 할것 없이 빨간불에 건너는 것은 마치 본인의 기준에서 불합리한 법은 지킬 필요가 없다는 것을 목숨을 걸고 보여주고 싶어하는 것으로 보였다.

처가 앞에 세워진 수 많은 불법 주차 차량들로 처가에 출차나 주차가 어려울 때면, 불법주차를 한 장본인이 나와 뭘 이런거 가지고 이러냐며 인상을 쓰거나 혹은 웃으면서 차를 빼는 것을 도와주는데 더 황당한 것은 이런 행위가 마치 이웃간의 정을 나누는 웃음으로 보인다는 것이다. 내집 앞 도로를 무단 점거하고 자동으로 단속하는 첨단 CCTV를 피하려 주차금지 푯말로 번호판을 가리면서 까지 주차를 해 놓았는데 그 누구도 이 부분에 대해 이야기 하지 않고 그 불편을 감내한다.

다른 사람의 주차장에 잠시, 혹은 장시간 주차하며 본인이 못 빠져나갈 것을 걱정했는지 주차장 입구에 주차하여 그 곳에 거주하고 주차해야 할 다른 사람의 권리를 빼앗는 것은 기본이고 차를 빼달라고 시간과 전화비를 들여야 부탁해야 하는 것은 권리를 가진 정당한 사람들이다.

대부분 아무일도 일어나지 않지만 잠재적으로 내 생명을 위협할 수 있는 불법 광고/간판들이 모든 벽면/거리에 부착되어있고 일방통행로 역주행이나 사거리 교차로에서의 불법 주정차 같은것은 애교로 봐 줄 정도이다.

눈에 보이는 것들이 이러할 정도인데 식당처럼 눈에 잘 보이지 않는 공간은 어떨까? 과연 수 많은 위생관련 법규가 잘 지켜지고 있을지, 음식물 유통, 관리는 어떻게 이루어지고 있을지..과연 생활의 기본적인 법규도 지키지 않고 타인의 이익을 해하는 것을 아무렇지도 않게 생각하는 사람들이 시간과 돈과 노력을 들여 자신의 비지니스가 적법하게 운영되도록 할 것이라고는 나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니 더 눈에 보이지 않는 정치나 기업의 상부 권력이 내가 상상도 못할 정도로 썩어 있는 것은 사실 놀랄 일도 아니다.

사회적 공동체의 약속인 모든 법규의 무게가 조금은 다를 수 있겠지만 약속으로 정한 이상 모든 구성원들이 최대한 지키려 노력해야 그 울타리 안에서 자신의 이익도 극대화 할 수 있을 것이다. 법을 지키지 않는 사람이 이익을 보는 것이 당연한 사회는 결코 건강할 수 없으며 그렇지 않는 사람들이 살기에 훨씬 어렵고 힘든 상황임은 말할 필요도 없다. 내 인생 하나 감당하는 것도 어려울 판에 남들 뒷치닥거리까지 하고 살 수는 없으니까..

이렇게 생각하고 나니 내가 한국에서 살면서 느꼈던 억울함과 어려움에 대해 조금 더 객관적으로 생각할 수 있게 되었다. 독일이라고 큰 차이가 있을까 싶지만, 그리고 개인적으로 인간은 결국 다 똑같다고 생각하는 입장이지만 그래도 이곳은 조금은 다르다. 선진국이라 서로 인격적으로 성숙해서 법과 질서를 잘 지키는 그런 개념이 아니라 줄을 서지 않으면 모두 손해본다는 것을 아니까 불만이 있어도 참고 지키려 노력하고 또 그렇지 않은 사람들에게는 공동의 이익을 해했다는 이유로 가차없이 비난하는, 어찌보면 ‘정’없는 나라이다.

결국 누구를 욕할 것도 없이 우리 한 명 한 명이 일상처럼 지키지 않는 수 많은 ‘작은’ 약속들이 그 끝에 기형적인 결과를 만들고 그 공동체가 바로 우리나라인 것이다. 나도 피해자이자 가해자 이며 모든 사회의 구성원들은 이러한 관계로 엮일 수 밖에 없는 것이다. 나는 그 고리를 끊는 방법으로 독일행을 택했고 이번 한국 방문으로 상대적인 만족감을 더 가질 수 밖에 없다는 것이 무척이나 속상하다. 영원히 이방인으로 살아야 하는 처지가 나의 나라에 사는 것보다 더 좋을 수 있을까..그냥 속상하고 안타깝다.

3 Responses

  1. 안녕하세요? 최근 저희 부부가 독일 이민을 결정하고 이제 막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정보를 알아보는 중 이렇게 블로그를 방문하여 많은 글을 보고 있습니다. 현지에서 고생하시며 올리신 글을 보면서 많은 도움을 얻고 있습니다. 건강하게 잘 지내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2. 공감이 많이 되는 글이네요. 이 글을 적으실 때만 해도 이 정도로 큰 사건인지는 몰랐는데, 최순실 사건을 계기로 다들 작은 일에서부터 자기자신을 돌아보는 계기가 될까요. 김영란법도 그렇고, 분명 변화하는 동안 일어나는 성장통이라고 믿고 싶네요.
    저도 독일에 갈 계획인데,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