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질렀다.

지난 주, 직장에 사표를 냈다.

우리는 큰 시리즈 투자를 마무리하는 중이다, 거의 99% 확율로 투자를 받을 것이며 마무리만 남아있는 시점이다.

회사는 지금도 괜찮은 샐러리를 주고 있고, 투자를 받게 되면 어느 정도의 쉐어도 약속한 상태이다. 회사 사정이 좋아지니 여러가지 급한 압박으로 부터도 벗어나게 될 것이다.

좋은일만 남은 이 때, 나는 왜 이 회사를 떠나려고 노력하는 걸까…

사표를 낸 날, 회사에서는 조금 더 시간을 가지고 생각해 보라고 한다. 당장 철회하라고도 한다. 언제든 철회를 해도 괜찮다고 한다.

다음 일자리를 구하지도 않고 사표부터 냈다. 많이 배웠고 성장했던 회사였고 다른 창업자들과의 관계도 너무 좋았고 직원들과도 좋았다.

이유는 하나, 신뢰가 깨졌기 때문이다. 난 바보같다는 소리를 들으면서도 진심으로 사람을 대하려 한다. 얼마 되지 않는 내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어려운 프로젝트는 괜찮다. 도전하고 싶은 의욕을 만들어준다. 돈이나 포지션도 괜찮다. 마음이 맞다면 늦게라도 성공할 수 있다고 믿는다. 하지만 신뢰는 다시 되돌리기 힘들다.

아주 작은 일로부터 믿음에 금이 가고, 그 믿음을 회복하기 전에 다른 생체기가 나고, 이러한 일들이 쌓여 결국 관계가 틀어지게 되는것이다. 그 시간은 불과 한 달도 걸리지 않는다. 한 번 상대방의 진심을 보면 쉽사리 다른 방향으로 바꾸기 힘들기 때문에 애초에 믿음을 져버리는 행동은 하지 않는 게 중요하다. 부부사이인 나와 정은이도 이런 경험을 많이 겪으며 가까울 수록 서로 존중하고 조심하려는 노력을 끊임없이 하는데, 상대방의 진심이 무엇인지 알아도 그 행위에 대한 결과로 내 마음이 움직이는걸 막을 수 없기 때문이다. 하물며 회사에서…

단순히 신뢰를 잃은 관계라면 아마도 괜찮을 지 모르지만 더 큰 문제는 내가 그러한 방향으로 생각하고 행동하기를 바란다는 것이다. 난 사람을 자원 취급하며 계산기 두드리는것도 싫고 상대방의 말을 듣지도 않고 위로해 줄 수 있는 사람이 아니다. 내가 하는 말은 모두 내 진심에서 나오는 것이고 그게 통하지 않았을 때에는 어떠한 상황이든 미련없이 일어서왔던, 나에겐 타협할 수 없는 가치이기 때문이다.

애초에 ‘즐거움’의 가치를 찾고자 찾은 회사였다. 그러기엔 조금 깊이 들어온 감도 없지 않지만, 지난 시간 정말 감사하게도 많이 배우고 생각하고 성장할 수 있었다. 다만, 나를 바꾸어 가면서 까지 더 성공하고 싶지는 않다, 물론 그건 성공이라고 하기도 힘들것 같다.

다음 도전이 무엇이 될 지 모르겠지만,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이 더 늘어나야 한다는것과 내가 즐기고 성장할 수 있는 도전을 할 것이다. 지금 생각으론 그냥 쉬는게 딱 그건데…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