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 비행기 엔진고장..

7월 19일 오전 10시.

인천에서 정은이의 배웅을 받고 출국심사 후 10시 나리타행 아시아나 비행기에 올랐다.(OZ102)
출발할 때가 되니 기장의 안내방송이 들려왔다.

수리 문제로 30분 정도 출발이 지연되겠다는 내용이었다.
어떤 문제길래 30분 동안 점검을 한다는 건지.. 이런 여객기들은 언제나 최상의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매일 정비하고 하는 거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

결국 30분에 지나고 별다른 일 없이 활주로에 진입했다.
이륙하기 위해 속도를 올리고 이륙한다…싶었는데..뭔가 덜컹 걸리는 소리와 진동이 느껴진다.

아..활주로가 평평하지 않나…하는 생각을 할 때 비행기가 이륙했는데…
분명 이륙을 했는데 쿵 쿵 소리와 진동이 멈추질 않았다.

뒷바퀴만 아직 땅에 붙어있나..?
날개 쪽을 봤더니 날개가 심하게 흔들린다. 그것도 주기적인 쿵!쿵! 소리에 맞춰서.
진동도 함께 느껴지는데 꼭 비행기가 어디서 대포를 맞으면 그렇게 흔들릴 거 같다.

날개 쪽을 유심히 관찰한 결과 봐서는 안될 것을 보고 말았다.
바로 엔진이 흔들리는 것이었다.

이런 제길.. 비행기는 이미 하늘에 있고 엔진에서는 약 1.5초 간격으로 쿵! 쿵! 소리와 함께
심하게 떨린다. 아니..휘청휘청 한다고 해야 할까?
이 소리와 진동을 느끼고도 왜 기장은 이륙을 감행하는 거지? 이륙 활주로의 길이가 다시 기수를 내리기에는 너무 역부족인가.. 아니면 4개의 엔진 중 하나는 끄고 일본까지 갈 생각인가…연기인지 구름인지 모를 것들이 날개로 지나간다. 죽겠다는 생각에 뒤에 앉은 승무원을 쳐다봤더니 무전기로 뭔가 심각한 대화를 나누고 있다.

고도도 높았다 낮았다 하고 … 죽겠다 싶었다.
그러던 어느 순간 .. 쿵!쿵! 소리가 더 이상 들리지 않게 되었다.
헉..이게 정상적인 모습인가? 뭔가 분명 문제가 있는 거 같은데..
승무원들의 표정에서 더 이상 불안함을 찾을 수 없다.

음..내가 오버한건가..

약 20분 후 기장은 항공기 수리를 위해 다시 인천공항에 착륙하겠다는 방송을 한다.
역시…이건 큰 문제다. 더 무서웠던건 기장의 안내방송이 어리버리했다는거다. 그만큼 비상이란 말인가??

뒤에 이어지는 일본어 방송에는 엔진에 문제가 있다는 말이 들렸다. 제길..왜 한국말로는 이따가 알려드리겠습니다 라는 애매한 방송을 하냔말이다..

구름을 헤치고 다시 인천공항으로 향하게 되었다…제발 무사히 착륙만 해라…

오만가지 생각이 다 들었다. 엔진에 문제가 확실한데..문제가 있음 폭발하는건 아닌지..비행기는 날개쪽에 가장 많은 연료가 있다고 들었는데 하필 날개옆자리에 앉아서 제일 먼저 죽게 되는건 아닌지..폭발하면 파편에 맞아죽을지 열기에 녹아죽을지 ..운좋게 튕겨져 나가 살아남으면 인천앞바다에 떨어질 때 어떤 포즈로 떨어져야 살아남을 확률이 높을지..안전밸트는 어느 시점에 풀어야 할지..화염이 덮칠 때 손으로 얼굴을 감싸면 손의 피부가 녹아 얼굴에 붙어버리진 않을지..

이런 생각과 함께 식은땀을 줄줄흘리고 있을 때 내 시야에 인천공항이 들어왔다.

아…착륙을 하는구나..제발 아무일 없어야 할텐데…
어..근데 뭔가 이상하다 ..며칠전 귀국할때는 이렇게 멀리 날지 않았는데…
벌써 활주로가 보이는데 왜 더 안내려가지….????

공항위를 비행하다 갑자기 비행기가 기수를 들어 다시 고도를 높이기 시작했다..
무슨 청룡열차 타는 기분이었다..아..착륙에 실패해서 다시 돌아오는건가? 흑흑..

으악! 문제는 바로 이때였다.
한동안 조용하던 쿵!쿵! 소리가 또 들리기 시작한것이다. 고도를 높이려고 출력을 높이니 바로 들려오는 소리.. 진동도 더 쎄다.. 이제 사람들은 불안해 하기 시작한다..

쿵!

비행기가 흔들린다.. 뒷자리에 앉은 아저씨는 즐기는듯한 함성을 내뱉는다..비명인지..

쿵!

주기적으로 흔들린다..
앞자리에 앉은 여학생들의 얼굴에 걱정이 비춘다..이거 뭐야??? 이런 얼굴이다..

쿵!
미치겠다..제발..제발 이 소리좀 그만 났으면 좋겠다..

쿵쿵…왼쪽 날개쪽에서도 진동이 느껴진다..
헉…..상태는 더 악화되고 있었다..
눈을 감아버렸다..쿵!…쿵!…

속으로 얼마나 빌었을까…다시 소리는 그쳤다..
비행기 상태를 공항 사람들에게 육안으로 확인시켜주기위해 초 저공비행을 한번 했다는 방송이 나왔다..이거 뻥이다…뭔가 문제가 있다…제길 내 목숨이 저자식의 손에 달려있다니 너무 무기력했다..암것도 못해보고 죽나….

다시 수원까지 내려가 비행기를 돌려 두번째 착륙을 시도했다..
이제 비행기 안에 떠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다들 같은 생각일 것이다.

무사히 착륙만 하게 해주세요..

유난히 착륙한다는 방송과 안전밸트를 매달라는 방송을 자주 한다. 보통 착륙전에 한번만 하던데…혹시 아까 착륙을 못한게 바퀴에 문제가 있어서 그런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비행이 타기전 사진을 찍는데 정비사가 앞바퀴 덮개를 손으로 밀어서 닫아주는 모습을 얼핏 보았기 때문이다..

아…엔진고장에 랜딩기어까지..역시 죽으려면 악운이 이렇게 와야 하는구나..
비상착륙을 하다가 날개쪽에 충격이 가서 폭발하면 어쩌냐…

고도는 점점 낮아져 간다..
1000피트 170마일..인천공항이 시야에 들어온다..불안하게 흔들리며 고도가 낮아진다..
500..400..300..제발….

드디어 착륙했다..무사히….

아시아나 측에서는 아무런 이유도 설명해주지 않았다.
1시 30분에 다시 출발한다는 말만…

비행기에서 빠져나가면서 물어보니 점검을 해봐야 안단다..
대합실로 빠져나와 비행기를 보니 겉은 멀쩡하다..

많은 사람들이 앞바퀴쪽에 몰려있다..사고는 사고였나 보다..

밥먹으라고 아시아나에서 만원짜리 쿠폰을 줬다..
이번 해프닝 보상의 전부였다.


항의하는 아저씨도 몇몇 보였다..
나도 여러 스캐쥴에서 손해를 보았지만..
살아난것만도 너무나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흑흑

항의하는 사람이 별로 없었던 이유는 아마도 나처럼 다들 죽다 살았다고 생각했기 때문일 것이다…사실 난 고맙기까지 했다..

운명이란 정말 있는걸까? 내가 한줌 재로 공중분해되었다면……….
아무튼 나는 죽다 살아난 경험을 해봤다…
다시는 이런 경험 하고 싶지 않다..

5 Responses

  1. 헉..무섭네요.. 안그래도 요새 파업때문에 불안한데..
    저두 이번에 아시아나 타고 한국잠깐가는데 넘 걱정이네요.
    그래도 정말 사고가 안나서 다행이에요.

  2. 제보주신글을 이제야 보게됐네요. 다시 한번 알아보겠습니다.

    좀더 좋은 제보 있으시면 제보란에 적어주시구요., 혹시
    당시 사고기에 탑승했던 다른분의 제보는 없는지요..

    알아보겠습니다.

    노컷뉴스 민경중

  3. 영국에서 동일한 문제로 비행기가 추락한적이 있습니다. 엔진의 블레이드가 깨어져서 엔진 내부 벽에 박혀있고… 다른 블레이드가 출력을 올리면 그 박혀있는 블레이드에 부딪히는거죠.

    문제는 그 비행기의 조종사가 문제가 발생한 엔진을 헷갈려 반대편 엔진을 꺼버렸다는 점입니다.

    그래서.. 결국은 추락했습니다.. -.-

    그 아시아나 조종사가 엔진을 꺼버리지 않을것을 다행으로 생각하세요.. ^^

  4. 2008년 2월 6일에도 같은 편명에서 결함이 있어 4시간이 늦게 출발하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아시아나는 평소에 점검안하나요? 각 개인들에게서 그 귀중한 일정의 4시간씩이나 뺏어간 셈이예요.
    설연휴가 비행요금은 배로 65만원이나 받아먹으면서 진짜 양심없죠. 그리고 보상은 달랑 만원식사권.
    우리가 그깟 밥먹을려고 비싼 비행기표 끊었습니까.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