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우리집

2002년 말부터 가족 4명이 머리를 맞대고 지은 우리집.
전남 담양에 있다.

어느것 하나 맘에 안드는게 없는 우리집.
뒤로는 대나무 밭이 앞으로는 논이 펼쳐져있다.

시간이 갈수록 엄마아빠의 손길이 더해져서 정말’우리집’이 되어가는것 같다.

[#M_ 자랑질 더보기.. | 닫기.. |

내 차를 팔고 새로 뽑은 엄마차. 몰아보니 가볍고 스포티한게 욕심났다. 크크

우리집은 총 2층으로 1층에 거실,부엌,방하나. 2층에 서재(다락방도 서재) 방하나.
그리고 1,2층에 화장실이 하나씩 있다. 화장실에 보일러 들어오는게 넘 좋다.

엄마랑 산책나가는 순간 집 바로 앞에 있는 논에서 꿩이 도망친다–;

엄마가 심은 해바라기. 엄마아빠는 조그만 마당 가꾸는 재미에 푹 빠지셨다.

엄마의 자전거.
시골로 이사오고 엄마가 제~일 부자가 되었다.

집앞 길. 길가에 이름모를 아름다운 풀꽃들이 너무 많다.

조금 떨어져서 본 우리집. 화려하지도 않고 소박하게 잘 지은것 같다.

옆옆집에서 기르는 개. 너무 귀여워서 찍었다.

멀리서 지나가면 사납게 짖지만 막상 다가가면 낑낑거리며 보챈다.

낑~낑~

동네 입구에 있는 폐교.
절산 분교인데 2003년 이사올때만 해도 학교의 모습을 갖추고 있었는데..
2년만에 운동장에 무수히 자란 풀들..

저기서 농구도 했었는데.
이젠 다 썩어버렸다.

운동장에 나무들.

등나무.
등나무가 땅으로 기어다니고 있다.

서유기에 나오는 파초선의 바로 그 파초.
무지하게 크다.
가꾸는 사람도 없는데 잘 자란다.

학교를 나와 개천이 있는 곳으로 가던 중 고인 물에서 찍은 사진.

엄마아빠 전용 산책로.
예전에 집에 있을때 이 부근에서 엄마랑 엄청나게 큰 유성을 봤다.
초록색으로 불타는 유성..

개천?
매일 백로인지..암튼 목길고 하얀 새가 거닐고 있다.

포착

언제나 이런 분위기다.

_M#]

2 Responses

  1. 이야.. 정말.. 너네 집. 정말 부럽다. ^^

    흠.. 도심에 갖혀 사는 오늘이 너무 답답하다.

    언젠간, 그 곳으로 돌아갈 날이 오겠지.

  2. 쿄호~ 집 예쁜데요..부럽다.
    제 고향은 광주~..선배들이랑 담양가는쪽 카페 자주 갔었는데..
    카페만 아니라 집도 예쁘네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