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바꾼날

첫 차 코란도 흰둥이 

다음 뉴프라이드 검둥이 

그리고 그랜드카니발 흰둥이

오늘 검둥이를 보내고 흰둥이를 데려왔다.

차를 사기로 결정하고 검둥이에 있던 물건을 흰둥이에 옮기는데..

새차를 산다는 기분보다는 검둥이를 보내야한다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2005년에 아빠가 엄마를 위해 사준 차..

결혼 전 준비로 잠깐 빌렸다가 결혼 후 반납..지우 태어나면서 엄마가 선물해 주어서 2007년 가을정도부터 우리와 함께 있었다.

광주에 수십번 안전하게 데려다 주었고..지우,지호,시우모두 병원에서 데려왔다.

지우 태어나기 전 수내동에서 혼자 이사짐 나를 때..

지우 미끄럼틀 사다나를 때..

회사 사무실 짐 옮길 때..

승아누나한테 미끄럼틀이랑 책 받아올 때 생각이 난다.

광주 내려가는 길에 지우랑 호야랑 정은이랑 서해 바닷가 모래사장에 빠져서 끌어낸 일도..

은행동 살 때 정은이 차 안에 있고 열심히 세차하던 일도..

수원 삼성에 일하러 가서 근처 유명한 광택집에서 광택도 맡겨보고..

호야가 운전한다고 전등 켜 놔서 한달에 긴급출동만 세 번 불러보고..

신혼 회사다닐 때 정은이가 태워다 준 일..

정은이 콜럼버스 팀 할 때 연습실 데리러 간 일..

합정동에 정은이 친구들 만날 때 지우 태우고 달래면서 홍대 빙글빙글..

맨날 차 키를 잊어버려서 허둥대고..

호야가 카시트에 앉아 차를 잠궈버리기도 하고..

정은이가 후진하다 벽에 차를 받은 기억도 있다.

그러고 보니 정은이가 주차 중 신혼시절 크라이슬러 300c를 살짝 받고 울면서 전화한 적도…

창업하고도 미팅때문에 서울로 많이도 다녔다..

매번 코스트코에서 트렁크 한가득 짐을 날랐고..

광주 다녀올 때에도 언제나 한 짐 가득..

애가 둘이 되었을 때 유모차를 가지고 가면 장본 물건을 다 넣을 수가 없어서 지우랑 호야 사이에 큰 휴지를 넣고 온적도 있다.

광주에서 올라올 때 정은이랑 지우랑 한적한 국도로 오면서 경치에 반했던 기억도 잊을 수 없다.

애들 태우고 자동세차기 들어가면 소리지르고 난리도 아니었는데..

지우, 호야, 시우 모두 태우고 꽃놀이 간다고 설치다 고생만 하고 왔던 최근의 경험까지..

모두 검둥이와 함께 했었다.

오늘 차를 보러 가면서 흰색이 좋아, 검은색이 좋아? 했더니 

‘검은색도 좋지만 착하고 말잘듣는 흰색이 좋아’ 하고 지우가 대답한다.

오늘 차 구경하고 나서 살지 안살지 결정한다고 하니까

‘카니발 사러가는거 아냐?’ 이런다..

어느새 자동차 이름까지–;

호야는 버스 보러 간다고 난리다.

도착하자마자 시승을 했는데 호야랑 지우가 너무 신났다.

지우는 자기가 앉을 자리부터 정해놓고..

차 상태가 좋아 고민할 필요도 거의 없이 구매를 결정하고 검둥이에서 짐을 옮겼다.

구석 구석 우리의 흔적들..

애들 장난감..스티커..

유현이가 준 젓가락까지..

모두 흰둥이에 옮기고 한참 검둥이를 바라보았다.

그렇게 지금 글로 적은 무수히 많은 생각이 스쳐지나갔다..

집에 오는 길에 지우가 검둥이는 어떻게 된거냐고 묻는다..

인사하면 아빠가 전해주겠다고 하니

‘붕붕아 지금까지 고마웠어 좋은 사람 만나고 다음에 또 보자!’

라고 이야기 한다.

호야도 붕붕이는 어디있냐고 한다.

애들한테는 붕붕이도 매번 밥주고 씻겨주는 그런 존재였을것 같다..

중고차지만 넓고 번쩍번쩍한 차로 바꿨으니 이 차에 적응하고 정붙이고 또 많은 추억을 만들어야 겠다.

검둥아 그 동안 고마웠어!

흰둥아!  우리가족 잘 부탁해!

결혼 6주년..

기념일을 너무 챙기는 편은 아니지만, 그래도 잘 챙기는 편인데 이번 결혼 기념일은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았다.

선물 주문은 커녕..집에 필요한 물품들도 못사고..장보러 나가는 것 조차 어려운 판에..

더구나 프로젝트 오픈이 4일이고..부모님, 앞집, 옆집의 방문으로 나의 조그만 계획은 실패로 돌아갔다..

그냥 애들 데리고 맛있는거 사와서 같이 먹는..

바쁘고 여유 없을 수록 이런날이라도 더 챙겨야 할 것 같은 생각인데..

아쉽고 속상하고 그렇다.

그래도 여기에 글 하나 남기면..나중에 찾아보고 추억할 수 있겠지.

이제 결혼 7년차에 접어들었다.

정은이와 만난건 몇년이야..12년 지나 13년차구나..

애가 셋에..만난지 13년 결혼 7년..

사업도 6년차..

시간이 빨리 가는건지..폭삭 늙어버린 기분이다.

무엇보다 답답한건….요즘엔 웃을일이 별로 없다는거다..

행복하지만 그 행복의 변두리에 있는 기분이랄까..

그냥 돈 벌고..집안일 도와주고..그게 전부인것 같다.

서른 넷이 되어서도 방황하고 고민하는데..이러다 그냥 죽지 싶다..

종일..

애들 불평 불만 내지르는 소리 들어가면서..
왕복8시간 운전에..
아이들 보고..
씻기고..
커피 콜라 너무 마셔서 머리는 깨질것 같고..
어디든 털어놓고싶다

산책

잠시 쉬러 오신 큰아버님만 집에 남겨두고..

(지우 때문에 몸시 지치신것 같다..지우는 평소의 3배 에너지로 큰할아버지를 공략했으니..)

이사온지 한 달이 넘어 처음으로 우리 가족 산책에 나섰다.

캄캄한 밤 달도 밝게 빛나고..

지우는 달 옆에 구름이 지나가는걸 보고 왜 달이 움직이냐고 물어본다.

정은이는 드림웍스에 나오는 달과 구름 같다고 한다.

클럽하우스 앞에 오니 클럽하우스 너머로 달빛에 비친 구름이 멋지다.

동네를 더 돌고 있자니 그 구름이 뭉게뭉게 몰려온다.

말로만 듣던 구름 속 번개도 간간히 보인다.

지우한테 빨리 구경하라고 했더니 한참을 구경한다.

나도 정은이도 언제 이런 모습을 볼 까 싶어서 한참동안 구름을 보고 있었다.

심지어 지호도 말을 알아들었는지 번개치는걸 보는 눈치다.

짧지만 모험같았던 우리 가족 발트하우스 첫 산책..

이제 저녁에 종종 이렇게 산책해야지..

다짐 둘

매일 추억 하나 만들기

뭐하고 놀아줄지보다 어떤 추억을 만들어줄지 고민…

언젠가부터..

하루 약 5분..
더 이상 일하기 싫을때 까지 일하고난 지금..

진짜 자유로운 시간이다.
다들 자고..
일도 할만큼…

근데 너무 피곤하다..

.. 

잠 못자면 우울증 걸린다 빨리자자..
우린 이쁜이x3 얼굴들좀 보고.. 

일당 백?

능히 10인분의 일을 하는 것 같다.
그렇다고 10배로 돈을 버는건 아니지만…

10인분의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은 있으나..
내 몸뚱이가 하나라서 10인분의 휴식을 취할 수 있는 능력이 없으니..
결국 몸이 축나고 있다.

사람을 고용하자니 5인분도 안되는 능력에 휴식 못 취하는건 매한가지이니..
필요한 경우가 아니면 고용하지 않는다.

사실 10인분이라기 보다 효율과 집중의 문제인데 효율적으로 일하면 누구나 2-3배의 능률을 낼 수 있다.

난 누구보다 짧은 시간에 아주 효율적으로 많은 일을 하고 있다.

따라서 돈도 더 벌고 시간도 더 여유롭다.
이렇게 사는게 잘 사는건지는 모르겠지만 못사는게 아니라는건 확신할 수 있다.

4년을 이렇게 살아서 정말 다행이다.

이제 ‘멋있는 삶’ 이라는 하나의 목표가 더 생겼다.
멋있는 삶이라는게 뭔가를 거창하게 이루거나 만들어야 하는게 아니다.
매일 매일 멋있게 살면 되는거지 매 순간.

행복은 기본이고 거기에 +알파로 멋있게 사는거야! 내가 스스로 생각해도 뿌듯하게 말이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