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방학하고 처음으로 Hort 에 지우를 데려다 주었다. 지난 2주간 Hort가 방학인줄도 모르고 몇 번 문을 두들겼는데 아무도 없어서 내심 실망하던 지우였다. 오래간만에 둘이 손을 잡고 걸으니 그 새 지우 손이 커졌음을 느낀다. 하루 하루 부쩍 자라는 지우가 놀라우면서도 조금은 아쉽다. 오늘은 열었을까? 아니면 어떡하지? 나누는 대화 중에 실망스러운 상황을 대비하려는 마음가짐이 보인다. 그래..너도 조금씩 철이 […]

1986년

푹푹 찌는 여름, 거실로 나와 눕는다. 우웅 하는 냉장고 소리와 기계식 타이머로 맞춰놓은 선풍기의 타이머 돌아가는 소리, 그리고 삐걱거리며 회전하는 선풍기 머리와 취침 기능으로 간간히 돌아가는 모터소리와 그 바람.. 그 해 산 비디오는 몇 번의 정전으로 12:00 이라는 숫자만 끝도 없이 깜빡이던, 그 푹푹 찌던 여름.. 어느 집에나 깔려있음직한 대나무 돛자리 위에 얇은 요 하나 […]

버리기

앱스토어와 플레이스토어에 올라가 있던 게임들을 내렸다. 누가 받아가지도, 매출이 발생하는 것도 아니었지만 그곳에 있다는 것만으로 내 컴퓨터 속에 실패한 수많은 결과물보다는 구별될 수 있는, 어쩌면 내가 스스로 세상에 내놓은 결과들인데.. 아쉽기도 하지만 새롭게 시작하는 마음으로..

집 계약

언젠가 이런 날이 올 것이라 생각했었는데, 한국도 아니고 독일에서 집을 계약했다. 독일의 집 계약은 가능한 경우 구매자 권리를, 특히 우리처럼 건축중인 집을 회사와 계약하는 경우 더 많이 고려해 준다. 판매자가 일정 비율로 먼저 건축을 완료하고 해당 비용을 요구하는 식이다. 일종의 중도금인데 우리나라와 다른건 일정 비율 건축이 완료된 것을 확인한 후 돈을 지불하는 것이다. 총 7회로 […]

보금자리 마련하기

아이들과 소소한 추억 만들기 한답시고 거실에 온 가족이 이불을 펴고 누웠다. 문득, 이 집에서의 첫날밤이 떠올랐다. 아이들과 정은이는 지하철로, 나는 여행가방 2개로 시작해 조금은 불어난 짐을 택시에 싣고 이사를 했다. 당장 이불과 식기가 없어 급하게 사러 나갔다가 정은이 핸드폰을 잃어버리고 시간이 없어 냄비 세트만 사 왔었다. 8월이었지만 저녁에는 추웠던 그 때, 온 가족이 작은 방에 […]

미친걸까?

자꾸만 회사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조건이 나쁜것도 아니고 인정을 못받는 것도 아닌데…왜 자꾸 이런 생각이 드는걸까? 근 한달을 고민하다 오늘 결론을 내렸다. 일단 다른곳에 지원해 보기로.. 왜 사서 이 고생을 또 하는지 나 스스로도 잘 모르겠지만 뭔가 잘 결정한것 같다는 알 수 없는 생각에 사로잡혀있다. 일단 이력서를 정비 해 봐야겠다.

쫄암트

작년에 엄마아빠가 배로 보낸 소포가 쫄에 있다는 편지를 받았다. 한 1년 안걸리다가 오래간만에 걸린것 같은데 아예 내야할 세금이 30유로 정도로 계산되어 왔다. 회사가 끝나고 세관에 들렀더니 박스를 열어보라고 하는데 역시나 별게 없었다. 세금은 내지 않고 무거운 박스를 들고 집에 오는데 너무 힘들었다. 차가 있었으면 아무 부담 없을 일인데 괜히 짜증이 나고 화가 났다. 이 상황도, […]

주말 일기

토요일 지우가 프란치스카 생일 파티에 가는 관계로 부득이 외출을 해야했다. 아침으로 빵과 만두를 준비하고 점심에는 미트볼로 먹었다. 밀린 빨래/건조를 마치고 아이들을 모두 데리고 지우를 데려다 주었다. 제인을 만났는데 나중에 들어보니 밀라는 프란찌네 고양이가 무서워서 바로 집으로 돌아갔다고 한다. 선머슴처럼 남자애들 하는것만 좋아하는 애가 고양이를 무서워하다니… 집에와서 쥬라기 공원을 함께 보고 공룡 놀이와 간지럼 놀이를 하였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