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아이셋 매거진

 

브런치 매거진 베를린 아이셋

올해 작은 목표 중 하나인 아이들에게 남겨줄 수 있는 긴 글쓰기를 위해 브런치 매거진에 가능한 많은 글을 올리려고 한다. 블로그와 중복되는 내용들도 있겠지만 내가 육아를 하여 아빠로서, 또 결혼생활 중 남편으로서 깨닫게 된 많은 소소한 교훈들에 대해 정리하고 싶다.

잡오퍼를 받다

알만한 게임 타이틀을 만든 게임 회사에서 잡오퍼를 받았다.

이곳은 전화면접 없이 바로 1차면접 후 2차면접, 그리고 합격통보를 받았는데 프로세스가 굉장히 빨랐고 내가 맘에 들었는지 면접 다음날 모든 결과를 알려주었다. 베를린에 위치하고 있고 지금은 차기 타이틀 작업으로 바빠보였다.

2차면접은 6시간에 걸쳐 합격한다면 같이 일하게 될 다른 사람들, 인사팀과 면접을 보았는데 사람들이 굉장히 친절하고 호의적이었다. 아직 한국인 직원은 없지만 회사에 약 23개국 나라의 사람들이 같이 일하고 있다고 한다.

진행중이던 다른 인터뷰들은 모두 거절의사를 밝히고 작지만 가고싶었던 회사만 최종 면접을 보고 왔다. 결과는 1-2주 후에 통보해준다고 하는데 마음은 베를린의 회사로 기울어진 상태이다.

베를린의 회사에서의 업무는 내가 지금까지 해 온 일들과 크게 다르지 않고, 비디오 게임 분야로 배울 수 있는 부분이 많다.
다른 회사는 디자인 베이스의 개발업무인데 이것 또한 평소 내가 꿈꾸던 일 중에 하나이다.

아직 합격 통보를 받은 상태도 아니면서 고민하는게 우습지만 지역도 다르고 회사 분위기도 많이 다르기 때문에 여간 고민되는 부분이 아닐 수 없다.

어찌되었건 이제 독일에서 사는것이 공식적으로 확정되었다.

다음 주 최종 결정을 하고 홀가분한 마음으로 독일로가자!/준비 카테고리를 마무리해야겠다. 다음 카테고리는 독일로가자!/정착 으로 지어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