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ylt – 7월23일

23일은 야한이야기가 들어있으니 주의해서 보셈–;

***

7.23

오늘은 수영을 갔다가 미친놈과 싸웠다.
그애는 싸가지가 없다. 나는 복수할테다.
오늘 또 손으로 빨래를 했다. 참으로 슬프다.
밥은 많이 먹었다.
쌀밥을 안먹어서 배가 고프기 때문이다.
나는 지금 누워있는데 침대가 젖었다.
애들이 장난친 모양이다. 모자와 선그라스가 생겼다.
참 기쁘다.탁구도 했다.
디스코도 춘다. 듣기에는 재미있을것 같으나 참 재미없다.
시시해라. 그냥 독일어나 하겠다. 에아릭을 바보라 한다.
오늘 샤워했다. 그런데 13살 아이의 XX털이 났는데 XX는
이만했다.(그림) 실물크기이다. 그애는 이상한애다.
바보같이 생겼다. 쳐다보는것도 그렇다.
한국 아이들한테 편지쓰고 싶다. 그런데…
짐정리를 했다. 편지를 썼다. 또 살을 태웠다.
탁구도 하고 축구도 하고 모두 재미없으나 독일어를 할걸 생각하니..
엄마 아빠한테 영어,독일어를 배우고 싶다.
형하고 놀고싶다. 텔레비젼도 보고싶다. 대학도 가고 싶다.
바닷가에 있을때면 도르트문트가 생각난다. 저 언덕만 넘으면
우리집이 아닐까?
나는 곧이어 한국에 가고싶다. 눈에 선하다.

***

참으로 슬픈 11살이 아닐 수 없다..아니 12살이군..
저날은 참으로 많은 일이 있었다.

엄마아빠가 너무 보고싶어서 괴로웠던 기억이 난다.
하나밖에 없는 공중전화에 죽…줄을 서서
아껴둔 동전을 5마르크 동전을 넣고 전화를 한다.
신호는가지만 엄마아빠는 받지않고…공중전화를 나오는
내 눈에는 눈물이 핑..돈다.

이런식의 일기를 3주간 거의 매일 썼다.
지금 생각하면 귀엽기도 하고..ㅎㅎㅎ
정말 산만했었던것 같기도 하다.

너무 신기한건 일기를 읽으면 그 때의 기억이 모조리 되살아
난다는 것이다. 그 주변의 기억들과 함께..

뇌라는게 정말 신기하다…
기억이라는것..장기 기억이라는것은 마치 그림에 덧칠을 하는것
같다.. 얼핏 생각하면 생각나지 않지만 집요하게 파고들면
결국 모두기억해 낼 수 있다.

난 저 시절에 그리움을 배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