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를린 배우자 영주권 취득!


블루카드 홀더로서 본인의 영주권 취득절차는 비교적 투명하고 정형화 되어있어서 비록 그 형식이 매년 조금 달라질 지언정 일정한 조건을 갖추면 취득에 이르기 까지 어려움은 없을 것이다. 영주권 취득 후 가족들의 거주허가는 배우자인 경우 기존과 동일하게 4년 연장, 아이들은 영주권에 준하는 16세까지 거주허가를 받게 된다. 당시 외국인청에서 정은이는 1년 뒤 영주권에 지원할 수 있으니 지원하라는 안내가 있었는데, 외국인청에서 구두로 받은 정보는 60개월이상 거주와 언어능력 증명이었다.

집에 와서 정은이의 영주권을 받기 위해 이것저것 찾아보니 배우자 영주권에 대한 정보에 대해서 나와있는 부분이 많지 않았다. 어찌되었건 4년의 시간이 있고 언어증명은 해야 하는 것이니 일단 B1 을 취득하자…라고 했던게 2017년.. 이사 정리와 아이들 학교, 나의 이직, 코로나, 지우 김나지움 등 굵직한 이벤트들을 겪고 나니 어느새(?) 4년이 지나있었다.

그렇게 일단 다시 연장을 하자고 외국인청 예약 신공을 발휘, 외국인청에 방문했던게 지난 3월… 늘 그랬던 것처럼 블루카드 홀더의 배우자/가족 거주허가 신청으로 예약을 하고 갔는데 직원이 첫 마디부터 원래 이곳(블루카드 전용 창구)에 예약하면 안되고 일반 비자 사무실로 예약했어야 한다고 한다. 그래도 연장을 해주겠다면서 서류를 보다가 ‘응? 너 영주권 자격이 되는데 내가 영주권 되는지 확인해 보고 처리해 줄게!’ 라는 반가운 소식을 듣고 대기했었는데 결과가 나와 들어가보니, ‘영주권은 서류가 미비해서 일단 6개월 임시 비자를 줄게 어차피 영주권 신청할거면 이게 더 싸니까~’ 하며 여권을 돌려준다.

집에 와서 시간을 계산해 보니 B1시험보고 결과나오는게 한 달 정도 걸리니 최대한 빨리 시험을 봐야 하는데, 의외로 완벽주의 정은이가 일단 학원을 다시 다녀보고 싶다고 한다. 난 아무리 생각해도 이건 시험을 위한 시험이라 한국식으로 요령 파악해서 바짝 준비하면 B1정도는 무난할 것이라 생각했는데 설득에 실패.. 일단 VHS로 온라인 코스를 등록하고 광클릭을 통해 8월 외국인청 약속도 예약해 두었다. 그 즈음이면 모든 준비가 되어있겠지…라는 생각으로.

하지만 우리집이 언제 우리한테 공부하거나 개인적인 시간을 보낼 수 있는 기회를 줬던가? 그래도 열악한 환경 속에서 정은이가 열심히 공부했지만 예약일 전에 시험을 보고 결과를 받기엔 시간이 부족했다. 그래..일단 제대로 4년 연장을 하고 영주권을 지원하자는 생각으로 오늘, 예약일이 되어 새벽부터 외국인청으로 출발했다.

대기실에서는 늘 그렇듯 수 많은 부정적인 시나리오가 그려진다. 불친절한 직원이라 정상적인것도 트집잡아 여러번 헛수고도 할 수 있는데 내가 서류라도 다 못챙겼다면.. 또 임시비자를 준다면.. 연장했는데 시간이 충분하지 않다면… 마음은 이미 외국인청의 다음 예약을 잡을 준비를 하고 있는데 우리 차례가 되어 직원을 만나러 갔다.

곰돌이 처럼 푸근한 인상의 직원은 여러가지 질문은 했는데, 일을 하고 있나? 남편이 일하면 서류를 달라. 집은 아파트니? 집을 산거니? 빚은 다 갚았니? 빚이 없음 매달 집 유지비로 얼마를 내니? 오 좀 많이 내는데 집이 커? 집 크기가 얼만데? 오 큰집에 사네 잘했어. (정은이 온라인 코스 증명서를 보더니) 손에 들고 있는 그건 뭐야? 언어증명? 일단 줘봐. 내가 확인해서 부를게 기다려! 까지… 챙겨간 집 계약서와 큰집에 사네 잘했어(왜 이렇게 말했을까?) 라는 말 이후로 고개를 갸웃거리던 직원의 태도가 조금 변해보였다. 그렇지 우리가 뭐 빌어먹고 그러지는 않을거야..

다시 결과가 나와 직원과 마주한 우리… 직원 왈, 너한테 영주권을 줄거야, 그러니 지문 찍고 여기 사인하고 어쩌고 저쩌고… 엥? 소득 증빙도 대충 2달치 급여만 보여주고 연금정보는 출력도 하지 않았고 언어 증명도 없는데 이걸로 되는거야? 우리가 그러거나 말거나 곰돌이 직원은 이것저것 서류를 정리하고 도장을 찍더니 이제 돈내고 가~ 카드는 곧(8주 뒤에) 갈거야! 한다.

마치 예상했다는 듯 덤덤하게 문을 나온 우리는 꺄하하 웃으며 아무도 없는것 같았던 자동 수납기 근처의 직원이 우릴 보고 웃으면서 ‘그래..거기에 돈 내는거야’ 라고 하기 전까지 두 손을 맞잡고 덩실덩실 춤을 추었다.

독일의 공무 처리는 늘 케이스 바이 케이스라서 그 누구의 경험담도 참고만 해야 했는데 우리의 오늘 경험담이야 말로 어디 공유하기도 어려울 정도였다. 곰돌이 직원이 우리를 잘 봐준 탓이었겠지… 얼마나 예의 바르게 서있었는데..

영양가 없는 글이지만 이제 온 가족이 거주허가에 문제 없이 독일에 살 수 있게 되었다. 뭐..남들은 어차피 시간이 지나면 다 되는거라고 크게 생각하지 않을 수도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가장 신경쓰이던 문제 중 하나였기에 마음이 굉장히 후련하다. 이제 뭐 열심히 돈 벌고 쓰고 살면 되겠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