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 계약

언젠가 이런 날이 올 것이라 생각했었는데, 한국도 아니고 독일에서 집을 계약했다.

독일의 집 계약은 가능한 경우 구매자 권리를, 특히 우리처럼 건축중인 집을 회사와 계약하는 경우 더 많이 고려해 준다.

판매자가 일정 비율로 먼저 건축을 완료하고 해당 비용을 요구하는 식이다. 일종의 중도금인데 우리나라와 다른건 일정 비율 건축이 완료된 것을 확인한 후 돈을 지불하는 것이다.

총 7회로 나누어 지불되며 총액의 5프로는 준공 이후에 지불할 수 있다. 인수인계후 5년간 하자보수 의무가 있으며 소모품이 아닌 설비는 2년을 보장한다.

모든 계약의 중간에 공증인이 있고 구매인은 계약 후 준공까지 공동 소유인이 되어 판매자 권리를 제한할 수 있다.

대부분 사항에서 큰 사기나 속임수가 발생하기 어려운 구조로 계약이 진행되고 오늘 계약일에 계약서 전체를 공증인이 모두 읽고 양측이 완전히 이해했다는 것을 확인한 후 계약서에 사인했다.

통역은 어머니 친구분이 도와주셨는데, 독일어를 못하면 통역을 필수로, 통역자의 인적과 서명도 계약서에 들어가야한다.

이제 취등록세를 먼저 납부한 후 중도금은 시기에 따라 지불하고 완공이 되면 이사를 하면 된다.

말은 간단하지만 가구, 부엌, 아이들 전학 등 골치아픈 문제들이 남아있다. 하지만 이건 우리가 신경쓰면 되는 일이니 즐겁게 정은이랑 같이 고민해 봐야겠다!

3 Responses

  1. 처음부터 현재글까지 아주 잘읽었습니다. 저희부부도 곧 베를린으로 이민을 준비하고 있어서, 관련글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들어왔습니다. 아마도 글로 적지 못하는 더 많은 이야기가 있을 것 같네요. 한국을 떠나서 사는게 쉽지는 않지만 그래도 조금은 더 여유로운 삶을 사시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듭니다. 저는 독일 이민전 현재 런던에서 3개월 살고있습니다. 나이만 밝히자면 80년생입니다. 가끔 이메일로 왕래할수 있을까요?

    • 베를린으로 이민을 준비하신다니 일단 환영합니다!
      처음 베를린의 느낌은 지저분하고 어지러웠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베를린의 매력에 빠져 지내고 있습니다.
      저희 부부도 80년생인데 더 반갑네요^^ 베를린 오시면 꼭 알려주시고 이메일 왕래는 물론 환영입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