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지난 한 달 간 무슨 일들이 있었나.. 크다 면 큰 일들 작다면 작은 일들..하지만 10월은 평온하게..그리고 조금 피곤하게 지나간것 같다.

지난 달, 지우는 10번째 생일을 맞이하였다. 훌쩍 커버린 우리의 첫 아이를 보고 그리고 서로를 바라보며 지난 10년의 시간을 느낀다. 밀도있고 조금은 버거웠던 그 10년의 시간들..하지만 그 어느 순간보다 행복했던 그 시간들.. 지우의 스무살 생일에 우리의 행복은 어디 쯤 와 있을까를 즐겁게 상상할 수 있던 시간이었다.

겨울이 오기전 우리 가족의 첫번째 테스트 캠핑도 경험해 보았다. 여름부터 미뤄온 캠핑..준비도 여러가지로 엉망이었지만 독일의 캠핑 문화를 알 수 있었던 좋은 시간이었다. 좋은 날씨에 여유있게 가면 비록 불편하겠지만 재밌게 보내고 올 수 있을것 같았다. 내년 봄에 다시 도전하기로..

송송아가 베를린에 다시 방문하였다. 지난번엔 출장이었지만 이번에는 여행으로..아이들은 좀처럼 만나기 힘든 친척의 방문에 즐거웠고 우리는 술술술술..의 세계로.. 늘 고민하고 생각하고 성장하는 모습과 가치를 생각하는 기준이 비슷해 더 즐거운 시간이었던것 같다. 한국에서 오픈하는 약국도 분명 잘되리라 믿는다!

몇가지 물품을 정리했다. 더이상 사용하지 않는 물건과 돌비에트모스 사운드 시스템까지.. 돌비에트모스는 아직은 시기상조인듯하다. 그리고 온 집안에 꼬여있던 선들과 내 소심함에 올리지 못하는 볼륨은 시기상조가 아니어도 우리 집에서는 실현 가능해 보이지 않았다. 대신 카우치와 디너테이블에 더 투자하기로..아니면 프로젝터나.. 독일에서 중고 판매의 경험도 흥미로웠다.

그리고 직장에서의 승진.. 아직 수습기간이 끝나지도 않았는데 팀 두개를(하나도 아니고..) 맡아달라는 부탁을 받았다. 내가 하고 있는 일을 하나의 팀으로 만든다면 사실상 3개의 팀인데.. 역으로 이 사람들과 할 수 있는 일들에 대해 회사에 제안을 해 놓은 상황이다. 오늘 내일 다시 이야기 해 볼 수 있을것 같은데 조금 기대가 되는 부분이다. 독일에 와서 3번째 맡는 리드 포지션이라 이번엔 내가 원하는 방향으로 처음부터 만들어 가고 싶다.

써놓고 보니 10월도 소소하지 않았구나.. 11월은 겨울을 준비하며 또 어떤 행복한 일들이 일어날지..!!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