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그림

""
한참 끄적거리더니 이렇게나 똑같이 그려서 보여준다.
사진찍어준다니 찍고나서 그림은 걸어달란다.

지호

""
종일 졸린데 잠을 못자서 꾸벅꾸벅하다가..
지금 잤다 저녁에 일어나면 큰일이라 억지로 깨웠다.
아무리해도 안일어나서 얼음을 먹였더니 신나서 일어난 상태..

복덩3 20주

정밀 초음파 결과

– 모두 정상

– 뼈, 내장(?), 발육상태, 양수, 자궁, 태반 모두 정상이라 한다.

그리고 아들인 걸로~!

엄마, 아들 모두 건강하게 잘 있다가 12월에 만나자!

엄마 너무 고생시키면 안된다!

지우

텔레비젼에서 딱 한 번 본 행동들도 바로 따라해 버리고…

엄마아빠가 쓰는 나쁜 말도 한 번 들으면 잊지 않는다.

밥안먹는 아이 고치는 프로를 보고 있었는데, 거기서 아이가 밥먹기 싫다고 입을 막는데 요 며칠 지우가 계속 따라한다.

평소 좋아하던 반찬도 안먹어가면서–;

정은이와 내가 애들 밥에 그나마 조금씩 신경을 덜 써가고 있는데 지우 몸무게가 늘지 않으니 조금 불안하기도 하다.

우리가 쓰는 안좋은 말은 귀신같이 알아듣고 똑같이 우리한테 사용한다.

귀신같은 눈치로 자기 장난감이 쓰레기통에 버려지는걸 알아낸다.

최근에는 검사까지..

너무 예쁘고 착한 지우인데..아빠가 여유가 없어 자꾸 실수하게 되는건 아닌지 반성한다.

오늘 부터는 우리 아이들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더 많이 기억하고, 기록해야 겠다.

혼자 잘 해요

어제 처가 다녀오는길에 빵을 사는데..나는 너무 피곤해서 차에서 누워있었다.

그런데 갑자기 누가 차 문을 두들겨서 보니 지우가 혼자 나와서 있다!

그것도 나한테 빵 주려고(시식하라고 있는 빵 들고 나와서..)..

오늘은 아침에 혼자 일어나더니 컴퓨터 방에 가서 부스럭 부스럭 한참 이쁜 치마를 입고,

평소 호야때문에 못신던 삑삑이 신발을 신고,

현관문을 나서 우유를 가져왔다(오늘은 우유오는 날).

어제는 종일 아빠말을 안들어서 결국 잘 때 많이 혼났는데..

벌받다가 나중에는 가위바위보 해서 자기가 이기면 살려주고 지면 벌 계속 받겠다고 한다..

무서운 표정으로 혼내니까 억지로 웃더니..

벌받는 중이라도 자기가 웃으면 ‘우리 이쁜이’ 하면서 웃어야 하는거 아니냐고 한다.

아침에 일어나서 지우가 아빠 화나게 해서 미안하다면서 앞으로는 말 잘듣겠다고 한다.

많이 안아주겠다고도 한다.

지우는 혼자서 하고 싶은게 많다.

요즘은 옷 고르고 입는것에 자기 주장이 강하다.

엄마를 제일 좋아하지만 아빠랑 호야를 못챙겨서 속상해 하기도 하는 우리 지우…

복덩이3 이야기

복덩이 1,2 카테고리에 글 쓰는 시간도 부족한데..

복덩이 3 카테고리를 만들어야 했다..

카테고리 만들고 나서 보니 정은이도 블로그에 똑같은 이름의 카테고리를 만들었네?

난 4일날 만들었는데..엄마아빠가 역시 이렇게 죽이 잘 맞으니 복덩3이 생겼겠지..

복덩이 3호..엄마 너무 힘들게 하지 말고 건강하게 커서 만나자!

귀여움..

작고, 부드럽고, 따뜻한 지호.

너를 보면 귀엽다는 단어가 의미하는 것을 정확하게 느낄 수 있다.

그렇게..보이는 네 모습이 아닌 내 손으로 만질 수 있는 네 모습으로 귀여움을 느낀다.

나도 모르게 눈을 감고 있다가 눈을 뜨면 나를 보고 웃는 모습에 정말 나는 어쩔줄 모르겠다.

우리 지호..애교쟁이..귀염둥이..